상단여백
HOME 정경 경기도소식
[논평]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부당 인사 도 넘었다"

지난 2월 경기도 감사관실에서 실시한 경기문화재단에 대한 감사에서 당시 조창희 대표이사는 해임조치를 요구받았다. 감사결과 조 대표는 회의운영비 부당 지출, 문화정책 기획발굴사업 업무 부당처리, 평화나눔 페스티벌 행사 추진 부적정 등을 지적 받았다.

이에 조 대표는 일신상의 사유라는 명목으로 사표를 제출하여 수리되었다. 그런데 감사 중 불명예 사퇴한 전직 대표가 두 달만에 경기도의 공무원으로 되돌아온다는 것이다.

경기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결산심사 과정에서 이렇게 물의를 빚고 사퇴한 조 대표가 경기도 문화자문관이라는 임기제 공무원으로 내정되었음이 밝혀졌다. 조 전대표가 다시 임용되면 문화정책과 소속으로 활동하게 되는 데, 이 과는 문화재단을 총괄 감독하는 부서다.

재직 시 경기문화재단을 독단과 편법으로 운영하여, 직원들에 대한 인격모독 및 소통 리더십 부족 등의 책임을 물어 해임요구를 받는 중 물러난 이가 다시 자리를 바꾸어 나타나는 억지 춘향이 경기도 인사에서 나타난 것이다.

일설에 의하면, 대표이사 시퇴를 거부하는 조 전 대표를 회유하기 위해 경기도가 문화관련 임기제 공무원 자리를 제안했다는 말이 돌고 있다.

남경필 도지사 취임이후 줄곧 경기도 인사에 있어 측근인사, 정실인사, 회전문 인사에 대한 끊임없는 문제 제기가 있어왔다. 그런데도 이것이 시정되기는커녕 근래에 경기도 인사가 더욱 불안정하고 불합리한 행태가 도드라지고 있다.

남 지사의 대권가도를 염두에 둔 듯한 'G-MOOC 경기온라인공개강좌' 단장에 윤여준씨를 영입한 것, 최근 일자리재단 김화수 대표이사 청문회에서 지적됐듯이 경기도와 공공성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인물을 추천하는 등 인사시스템의 불안정이 노출되고 있다.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은 남경필 지사의 사리에 맞지 않는 억지 인사행정에 커다란 우려를 가지고 지켜보고 있다. 경기도는 조창희 전 대표의 문화자문관 공직 내정을 즉각 철회하고, 앞으로 인사에 있어 공명정대한 정도로 바로서기를 강력히 촉구한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