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금천구소식
[사회]금천구, 휠체어 장애인 사고 업무처리 미숙차성수 구청장 사고 장애인에게 공식 사과해야
지난 7일 금천교에서 발생한 휠체어 장애인 사고와 관련해 차성수 금천구청장의 공식 사과가 요구되고 있다.(사진=금천구청)

금천구가 금천교에서 발생한 휠체어 장애인 사고와 관련해 늑장 대응 및 민원인의 신고를 받고도 신속대응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금천교에서 발생한 사고는 자칫하면 사망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아찔한 상황이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27일 오후 금천구청 도로과를 광명장애인자립생활센터 관계자 및 사고 당사자, 휠체어 장애인 활동보조자들이 항의 방문한 자리에서 이같은 사실이 밝혀진 것.

사고당시 상황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드러난 사실은 활동보조자와 시민들이 없었으면 휠체어와 함께 계단으로 굴러 떨어지는 상황이었다는 것이다. 특히 지난 6월15일에 이곳을 이용한 한 장애인이 위험하다고 신고를 했지만 금천구 관계자들은 허술한 조치를 취하고 후속 안전정비를 하지 않았던 것.

이와관련 광명장애인자립생활센터 관계자들은 도로과장을 만나 차성수 구청장의 공식 사과와 피해보상, 안전조치 등을 요구하며 장애인의 안전한 보행권확보를 촉구했다.

이날 금천구청 도로과장은 이들을 만난 자리에서 사고 발생 계단을 임시 폐쇄 및 바닥 안정 임시조치를 즉각 약속하고, 안전보행로 확보, 보행로 위험요소 공사, 사고에 따른 배상보험 접수를 진행하는 사항을 공문으로 작성해 확답했다.

이에따라 금천구는 오는 8월31일까지 보행로 위험요소 공사를 완료하고 배상보험은 한국지방재정공제회를 통해 접수시키는 절차를 밟았다.

이번 사고와 관련해 금천구의 안전불감증이 도마위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최초 민원인의 신고를 받고도 안일하게 대처해 인명사고를 불렀기 때문에 직무유기로 볼 수 있기 때문. 특히 금천교 엘리베이터를 이용하는 시민들 가운데 위험한 상황을 민원으로 제기했지만 현장점검 및 안전조치를 취하지 않고 방치했던 것이 인명사고로 이어지는 탁상행정의 결과로 나타난 것이다.

한편 금천교 휠체어 장애인의 사고에 대해 양기대 광명시장은 SNS에서 사회복지과와 연계해 챙겨보겠다는 글을 남겼다.

이정민 기자  com423@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