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부천시소식
[사회]부천시, 인천시 허위 보도자료 진위 확인 요구

부천시가 인천시에서 '인천경제청, 청라에 신세계 복합쇼핑몰 건축허가'라는 제목으로 지난 18일 언론사에 배포한 보도자료의 허위 주장에 대해 사실관계 확인을 요구하는 문서를 8월 22일 인천시와 인천경제자유구역청에 발송했다고 밝혔다.

부천시에 따르면 해당 보도자료의 내용 중 ▲상동영상문화산업단지를 '복합쇼핑몰 입점이 제한되는 상업보호구역'으로 확정 발표한 사항은 명백한 허위 사실이며, ▲복합쇼핑몰이 아닌 백화점으로 추진중인 상동 신세계백화점을 '부평·계양지역 영세·상인들의 생계에 막대한 영향을 줄 수 있다'라고 발표한 사항 역시 사실을 왜곡한 사항이라는 것.

첫째, 상업보호구역은 향후 정부기준(안)이 마련되면 상동영상문화산업단지 관할 지자체인 부천시에서 '대규모점포 입지 영업·규제 규정'에 의거 지정할 수 있는 사안으로, 인천시는 이에 대한 아무런 권한도 없이 임의로 판단해 상동 신세계백화점 부지를 상업보호구역으로 확정된 것처럼 발표한 것은 허위사실이다.

둘째, 청라 신세계복합쇼핑몰은 백화점 뿐 아니라 전통시장 및 중소상인 등에 가장 큰 영향을 줄 수 있는 대형마트와 복합쇼핑몰을 포함하고 있으며 상동 신세계백화점보다 약 5배, 지난해 개장한 하남 스타필드보다 약 1.4배 큰 규모다. 또한 부천·부평은 청라에서 약 20 ~ 30분 이내 거리에 위치하고 있으므로 상권 영향권에 해당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인천시는 이 부분에 대해서는 아무런 언급 없이 인천 청라 신세계복합쇼핑몰은 신속한 입점을 요구하는 청라지역 주민들의 끊임없는 민원을 고려하여 건축허가했다고 밝히고 부천 상동 신세계백화점에 대해서는 명확한 근거도 없이 '부평·계양지역 영세 상인들의 생계에 막대한 영향을 줄 수 있다'는 내용으로 반대하고 있다. 이는 명백한 이중 잣대라 할 수 있다.

이에 부천시는 두 가지 사항을 바로 잡고자 인천시와 인천경제자유구역청에 공문을 발송했으며, 인천시의 공정한 태도 표명을 기다리고 있다.

한편 부천시는 부천영상문화산업단지 복합개발 민간사업자 모집 공모를 통해서  2015년 10월 신세계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지난해 6월 신세계컨소시엄과 복합쇼핑몰 건립에 따른 사업협약을 체결한 바 있으나, 인근 지자체(부평구 등)에서 골목상권 붕괴 우려를 표명함에 따라 인근 지자체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하여 대형마트와 복합쇼핑몰을 제외하고 기존 사업규모(7만6천여㎡)를 절반 이상 축소(3만7천여㎡)한 상태로 지난해 12월 변경협약을 체결했다.

부천영상문화산업단지 내에 신세계백화점 건립을 위해 8월중 부천신세계와 토지매매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