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정치]더불어민주당, 풍요속 빈곤 우후죽순 후보군
오는 6.13 전국지방선거 더불어민주당 광명시장 예비후보(왼쪽부터 박승원, 김경표, 문영희)

오는 6.13 전국지방선거와 관련해 광명시 더불어민주당 후보군들이 우후죽순 난무하고 있다. 예비후보로 등록하거나 예정자들의 자질이 의심되고 있는 것.

자유한국당의 후보 기근사태와는 달리 더불어민주당은 후보들이 넘쳐나고 있는 실정이지만 풍요속의 빈곤이라고 봐야 할 것 같다.

더불어민주당이 어떤 기준으로 선별할지는 정해져 있지만 지역의 인지도는 무시할 수 없다. 후보자로 거론되고 있는 예정자들을 보면 인지도는 있지만 자질이 미치지 못하거나, 배후의 세력에 기대어 입성하려는 무사안일주의자도 눈에 띄고 있다.

심한 표현으로 '저런 인간이 왜 나오는지 모르겠다' 비유를 하는 후보도 있다. 일례로 '민주당이면 나오면 당선되는 줄 알고 있는 것 같다'는 말이 나돌고 있기도 하다.

4일 현재 더불어민주당 광명갑, 광명을 시의원 및 도의원 후보자로 거론되는 인물들 가운데는 후보 자격이 없다는 평을 듣는 예비후보들도 있다. 새로운 인물이지만 과시욕과 명예욕을 중요시 하는 후보자와 재물과 이권을 노리고 입성하려 한다는 말도 나오고 있다.

한편 지난 2일부터 예비후보 등록이 시작됐다. 특히 더불어민주당은 광명시장 후보자로 박승원 경기도의원, 김경표 전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장, 문영희 전 시의원 등이 도전을 하고 있다.

이정민 기자  com423@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