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웰빙/스포츠
[스포츠]경륜 특선급 요동?
사진=경륜경정사업본부

정종진(20기, 31세, SS반)을 앞세워 독주하던 수도권팀이 정종진의 낙차 부상과 함께 위기를 맞았다.

지난 8일 광명 특선급 결승전에서 정종진은 우군이 절대적으로 많았던 상황에서 기습적으로 치고 나간 강 호의 뒷바퀴에 정해민의 앞바퀴가 걸리면서 정해민을 마크하던 정종진은 낙차를 피할 수 없게 됐다.

정종진, 신은섭, 김현경, 정해민 모두 가벼운 찰과상, 타박상 정도의 부상을 당한 점은 천만다행이지만 심적으로 위축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동료들의 동반 낙차도 정종진에게는 반가울리 없다.

반면 경상권팀은 윤민우, 류재열이 정종진을 상대로 연거푸 승을 챙기는 등 서서히 기지개를 켜며 봄 햇살을 만끽할 만반의 채비를 갖추고 있다. 소극적인 경기운영으로 큰 경기에서 활약이 미비했던 맏형 이현구가 최근 후배들을 위해 과감한 선행승부를 감행하는 등 솔선수범하고 있고, 성낙송과 윤민우는 정종진을 상대로 승리 경험이 있어 자신감 있는 플레이로 맞설 가능성이 높아졌다.

강 호(23기, 31세, S1반)의 성장, 박용범의 복귀, 우수급 최강 전력 전원규의 가세도 희망적인 요소다. 특히 지난 13일과 15일 금요일, 일요일 경주에서 지난 시즌 상반기 왕중왕전 우승자 정하늘을 무기력하게 만들며 특선급 2승에 성공한 강 호의 빠른 성장은 경상권팀에게는 천군만마나 다름없다.

강 호는 당분간 경상권팀의 돌격대장을 자처하며 수도권팀의 예봉을 꺾는 역할을 맡을 가능성이 높다. 지난 시즌 연말 그랑프리에서 낙차로 쇄골 및 늑골 골절 부상을 당하며 2달가량 병원 신세가 불가피했던 박용범도 현재 퇴원 후 정상적인 훈련을 소화하고 있다.

경상권팀 전성기 시절의 주역인 박용범은 복귀와 동시에 특유의 빠른 상황대처와 적극적인 경기운영으로 명가재건에 주춧돌을 놓겠다는 각오다. 예비전력 전원규도 있다. 지난 1일 특별승급 기회를 날려버리면서 특선급 진출 시기가 늦춰졌지만 승급을 한다면 동기생 강 호와 함께 경상권팀의 선봉에서 충분히 힘을 보탤 잠재력을 지녔다.

그동안 수도권팀의 기세에 눌려있던 경상권팀이 이번 기회에 반등을 이뤄낼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정민 기자  com423@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