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정치]광명시, 더민주와 자유한국당 시의원 후보 확정

오는 6.13전국지방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소속 후보들이 확정을 짓고 있는 가운데 이들을 바라보는 시각이 다양하게 나오고 있다.

광명가선거구 더민주 한주원, 박성민, 자한당 김정호, 지연, 광명나선거구 더민주 이일규, 이주희, 자한당 오윤배, 광명다선거구 더민주 김윤호, 조미수, 자한당 박덕수, 우병희, 광명라선거구 더민주 제창록, 현충렬, 자한당 김기양, 이혜순 등이 후보로 확정됐다.

더민주는 7대 의회에서 활동한 의원들을 모두 공천 탈락시키는 강수를 두면서 새로운 인물들로 후보를 전면에 내세웠지만 입방아에 오르내리는 후보들이 있어 쉽지않은 선거전을 예상케 하고 있다. 정치세습과 갑질 횡포를 했다는 소문의 주인공들이 있는 것이다. 이들로 인한 이미지 실추를 어떻게 예방하느냐가 관건이기도 하다.

자한당은 각 선거구 1명을 무조건 당선시켜야 한다는 전략을 이미 세워놓고 후보를 확정지은 것으로 알려졌다. 재선과 3선을 노리는 김정호와 오윤배 등의 역할이 막중하다고 할 수 있다.

더민주의 좋은 분위기와 열세에 몰린 자한당의 기싸움에 바른미래당은 악전고투를 해야 하는 상황이다. 구설수의 주인공들과 자한당을 탈당하고 가입해 출마한 철새 정치인으로 인해 눈엣가시가 되고 있는 것이다.

이정민 기자  com423@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