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행정]박승원 광명시장, 지방재정의 자율성 책임성 높여야
사진=광명시청

박승원 광명시장이 주민 참여권 보장과 자치단체의 실질적 자치권 확대로 지방과 중앙의 협력적 동반자 관계 정립이 중요하고, 특히 재정 분권과 관련, 국세와 지방세 비율을 7대 3으로 조정하여 지방재정의 자율성·책임성을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지난 1일 오후 시민회관에서 열린 11월 월례회의에서 이 같이 밝히고 지방자치법 전면 개정이 주는 의미는 시민중심의 지방자치로 가는 역사적인 전환점이 될 수 있다며 직원들은 현재 추진하고 있는 자치분권 관련 교육을 더욱 확대 강화하고, 지방자치법 개정의 내용과 취지를 시민과 함께 공유할 수 있도록 업무 추진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박 시장은 이날 "문재인 정부의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에 따라 경기도가 남북교류협력 컨트롤 타워 및 남북교류 플랫폼 역할을 할 것이라"면서 "우리는 남북평화철도 연결과 관련하여 서울보다 광명역이 훨씬 유리하다는 주체적인 논리를 펼치고 자치단체 차원의 교류사업을 발굴해야 한다"고 했다. 이와 관련 내년 5월에 1천여 명의 광명시민과 함께 도라산역 주변 걷기 대회를 개최하겠다고 했다.

한편 박 시장은 "각종 행사장에서 휴일 없이 고생하는 직원들을 지켜보면서 직원들이 일주일에 한 번은 쉬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앞으로 가급적 일요일은 행사를 개최하지 않고 하루는 충분히 휴식하고 주중에는 업무에 집중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