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군포시
[사회]군포시, 감정노동자와 시민의 공감대 형성 노력
사진=군포시청

군포시(시장 한대희)가 감정노동자에 대한 갑질을 예방하고, 감정노동자들의 마음 치유 및 권리 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6일 군포시노사민정협의회 주관으로 산본로데오거리에서 시민 및 유동 인구를 대상으로 감정노동자에 대한 소비자 인식 개선을 위한 캠페인을 전개했다.

이날 캠페인은 콜센터 상담원, 대형마트 계산원, 병원 간호사 등 고객을 직접 상대하며 각종 서비스를 제공하는 감정노동자가 우리의 이웃이며, 누군가의 소중한 가족으로서 존중의 대상이라는 인식을 확산하기 위해 진행한 것이라고 시는 설명했다.

이를 위해 캠페인 참여자들은 카드나 현금을 정중히 건네기, 반말하지 않기 등 감정노동자에 대한 배려와 존중을 생활화하자는 내용의 홍보물을 배부했다.

한편 시는 이에 앞서 지난 6월부터 10월까지 총 9회에 걸쳐 지역 내 감정노동 관련 기업 5개소의 직원 400여명을 대상으로 각종 상황별 대응 능력 향상 및 마음 치유 등을 위한 교육을 진행한 바 있다.

소비자의 인식 개선이라는 외부 환경 변화와 함께 감정노동자들의 내적인 대응 능력 및 마음 치유 능력도 함께 향상돼야 근본적인 문제해결이 가능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노사민정협의회 위원장인 한대희 시장은 "우리는 모두 누군가의 가족이자 이웃이며, 친구이므로 존중받아야 할 충분한 이유가 있다"며 "감정노동자뿐만 아니라 시민 모두가 서로를 배려하고, 인권이 향상되는 군포 만들기를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