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사회]광명동부새마을금고, 창립45주년 한마당 대축제 개최

광명동부새마을금고(이사장 최복후, 이하 광명동부금고)가 창립 45주년을 맞아 6일 오후 광명시민체육관에서 '광명동부새마을금고 창립45주년 한마당 대축제'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식전행사 및 2부로 나눠 진행됐다. 식전행사는 광명동부금고의 MG BIG BAND의 공연에 이어 '남자는 말합니다'의 가수 장민호, 진해성 등의 축하무대가 펼쳐졌다.

이어 진행된 1부 기념식행사는 추성엽 대리와 송재옥 계장 사회로 유창환 전무의 내빈소개, 금고발전에 기여해 온 유공자에 대해 중앙회장상 심덕구 회원, 지역본부장상 장종채. 이양구 회원, 감사패에 사외이사 김갑종, 김봉화, 장현준, 상담위원 김원선, 김형준, 홍순주, 신현옥, 박진도 홍보대사, 김정관 해병전우회장이 받았다. 또한 중고대학생 68명에게 총 4천만원의 장학금을 전달했다.

최복후 이사장은 기념사를 통해 "27년을 동부새마을금고에서 일을 했다. 이제는 후배들을 위해 무엇을 해야 하는지 알고 있다. 내년 1월이면 이사장을 그만두게 된다"며 "오늘 이 자리를 통해 내빈과 회원 여러분들께 고맙다는 말과 함께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최 이사장은 "끝으로 여기에 오신 모든 분들께 큰 절을 올리고 싶다"고 말한 뒤 무대에서 큰 절을 올려 고마움을 전했다.

새마을금고 정순우 경기지역본부장은 격려사를 통해 "최복후 이사장님과 임직원 및 회원들이 한마음 한 뜻으로 금고에 대한 사랑과 신뢰가 바탕이 되었기에 전국 7위의 대형금고로 성장할 수 있었다"며 "오늘 45주년 기념행사를 성황리 진행할 수 있는 원동력이라면서, 더욱 발전하는 금고로 100년 함께 나아갈 금고로 더욱 발전하길 바란다"고 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광명동부새마을금고의 45주년 창립은 해방독립과 같은 년도를 맞이한 것으로 지역의 변화와 함께 성장하며 걸어온 45년의 의미 있는 기업으로서 이제 100년을 함께 나아갈 지역사회의 믿음직한 금고로서 무한성장 발전해 나가길 기원한다"고 했다.

조미수 광명시의장은 "회원 복지향상과 지역사회를 발전시키고자 하는 동부새마을금고 이념을 바탕으로 임직원 모두가 지역사회 1인1개 봉사를 통해 지역주민과 함께하며 회원금융복지를 실현 환원사업을 통해 어려운 이웃에 희망을 전하고 있는 금고의 45주년 창립을 진심으로 축하한다"고 말했다.

기념식에 이어 진행된 2부 축하공연은 금고가 낳은 재담꾼 한상구 전무의 사회로 '미운사랑'의 가수 진미령, '보약같은친구'의 진시몬, '유리벽사랑' 박진도, '천년지기' 유진표 등 가수들이 출연해 최고의 축하무대를 만들었다.

끝으로 경품추첨이 진행됐다. 김치냉장고, 스팀청소기, 냉장고, 등 푸짐한 선물과 함께 3,000여명의 회원들이 한마음으로 열광하는 한마당 축제를 성황리에 마쳤다.

이정민 기자  com423@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