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복지
[환경]수원시, 수원형 기후변화 적응대책 연구용역 착수보고회 열어
사진=수원시청

수원시(시장 염태영)가 11월 30일 수원시의회 세미나실에서 '제2차(2019~2023년) 기후변화 적응대책' 시행계획 수립을 위한 착수보고회를 열고, 수원형 기후변화 적응대책의 방향을 알렸다.

기후변화 적응대책은 지구 온난화 영향으로 폭염·폭설·가뭄 등 급변하는 기후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지속 가능한 실천 방안을 찾는 종합대책이다.

저탄소녹색성장법에 따라 기초지방자치단체는 2015년부터 5년 단위로 시행계획을 수립해야 한다. 수원시는 2014년 환경부로부터 기후변화 적응대책 시범도시로 선정돼, 1차 기후변화 적응대책(2014~2018)을 수립·추진했다.

이날 착수보고회는 시행계획의 연구용역을 담당하는 김호정 (사)녹색환경연구소 책임연구원의 연구 방향 설명과 질의응답 등으로 진행됐다.

김호정 연구원은 ▲지역 특성을 반영한 기후변화 적응 여건 분석 ▲실천 가능한 기후변화 적응대책 발굴 ▲시민 의견 수렴을 통한 구체적 실천방안 수립 등 연구 방향을 설명했다. 연구진은 1차 기후변화 적응대책(2014~2018년)의 성과를 분석하고 보완점을 도출해 2차 대책을 수립한다.

또 최근 5년간 수원지역 기후변화 현황을 진단하고 미래 변화를 예측해 건강, 산림·농업, 물관리, 재난·재해, 생태복지, 적응기반 등 6개 분야에서 연도별 적응대책을 마련할 예정이다. 시민을 비롯한 전문가, 관계 공무원 등 의견을 수렴해 실천 가능한 기후변화 적응대책을 발굴할 계획이다.

이훈성 수원시 환경국장은 "지난 여름 기록적 폭염 등 기후변화로 인한 피해가 커지고 있다"며 "수원지역 기후변화 특성을 반영한 적응대책을 수립해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제2차 기후변화 적응대책 시행계획 수립을 위한 연구용역은 2019년 7월까지 8개월 동안 진행된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