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수원시
[사회]수원시, 파견·용역근로자 정규직 전환 채용
사진=수원시청

수원시(시장 염태영)가 공공부문 파견·용역 비정규직 근로자 255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고, 임용했다. 2019년 1월 1일 자로 60세 미만 비정규직 근로자 255명을 공무직으로 전환 임용하고, 정년(60세)을 경과한 113명은 촉탁 계약직으로 채용한 것.

정규직으로 전환된 근로자들은 기존 임금보다 평균 25% 높은 임금을 받게 된다. 복지포인트, 건강검진 등 복지혜택도 받게 돼 근로여건이 개선됐다.

수원시는 파견·용역 비정규직 근로자를 대거 정규직으로 전환하고, 직무급제라는 새로운 임금체계를 도입해 다른 지자체의 본보기가 되고 있다. 안정적인 고용을 보장하면서 임금 상승에 따른 재정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임금체계는 직무급제로, 정년은 현 정규직과 같은 60세로 정했다.

전환대상자 중 시설물 청소·경비직종 등 고령자친화사업 근로자는 60세 이상인 경우 최대 65세까지, 65세 이상자는 전환 완료 후 연령에 따라 1년~2년간 촉탁 계약 근로 형태로 고용을 보장한다.

수원시는 지난해 7월 사측 대표단, 근로자대표단, 이해관계 근로자, 외부 전문가 등 19명으로 구성된 '노사 및 전문가협의회' 첫 회의를 개최한 후 단계적으로 협의를 진행해왔다.

협의회는 5차례 정기회의, 10여 차례 근로자 대표와 실무회의를 열어 파견·용역근로자의 정규직 전환방법, 전환 시기, 채용방식, 임금체계 등을 결정했다.

수원시 관계자는 "수원시는 행정수요는 광역시급이지만 조직 규모는 기초자치단체여서 비정규직을 양산할 수밖에 없는 한계가 있다"면서 "특례시 실현으로 행정 수요(인구수)에 맞게 조직이 확대돼야 한다"고 말했다.

염태영 시장은 "수원시 파견·용역 근로자들의 정규직 전환이 당사자들에게는 그동안의 설움과 아픔을 꿋꿋하게 견뎌낸 보람이 되고, 다른 비정규직 노동자들에는 희망이 될 것"이라며 "선공후사(先公後私)의 마음으로 수원시와 시민을 위해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