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웰빙/스포츠 용인시
[웰빙]용인시, 사랑의 온도탑 100도 넘어
사진=용인시청

용인시(시장 백군기)의 이웃돕기 모금 현황을 나타내는 사랑의 온도탑이 100도를 넘었다. 지난해 12월3일 모금을 시작한지 38일만이다.

용인시는 연말연시 이웃돕기 운동인 '사랑의 열차 이어달리기'에 4일 기준 총 555건 10억4461만원이 모금돼 목표액 10억 대비 104.4%를 달성했다고 9일 밝혔다. 모금은 다음달 8일까지 이어질 예정이어서 한 달여 남은 기간 얼마나 초과 달성할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시에 따르면 시청 광장에 설치된 사랑의 온도탑은 지난 4일 이미 100℃를 넘어섰다. 이 온도탑은 모금액 1%가 달성될 때마다 온도 1℃가 올라가는 구조로 작동된다. 현재까지 모금된 성금은 336건 5억5800만원, 성품은 219건 4억8661만원에 달한다. 모금에는 개인 176명, 기업체 93사, 기관 69곳, 단체 217곳이 참여했다. 특히 고사리손 어린이들부터 노부부에 이르기까지, 농민․학생 등 다양한 사연을 가진 이들이 모금에 참여하며 정을 나눴다.

수년째 꾸준히 기부를 해온 노부부의 사연도 눈길을 끈다. 원삼면에서 농사를 짓는 이 부부는 넉넉한 형편이 아님에도 지난 2004년부터 매년 성금을 기탁해 왔다. 올해도 100만원을 기탁한 이 부부는 "젊은 시절 너무 가난해 누군가 좀 도와줬으면 하는 마음이 간절했다"며 "적은 금액이지만 어려운 이웃을 도울 수 있어 행복하다"고 말했다.

시 복지정책과의 나숙현 자활지원팀장은 제20회 경기공무원대상 봉사부문에서 대상을 수상해 받은 포상금 200만원을 전액 기부하며 온정을 전했다.

백군기 시장은 "경제가 어려워 기부활동이 크게 줄었다는 소식을 접한적이 있는데 단기간에 목표액을 달성해 놀랐다"며 "용인시 기부천사들이 보여준 따뜻한 마음이 어려운 이웃들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