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웰빙/스포츠 경기도소식
[웰빙]경기도, 감염병 역학조사 활동체계 현장중심형 개편
사진=경기도청

경기도(도지사 이재명)가 현장중심 감염병 역학조사를 강화하기 위해 최근 '2019년 권역별 현장책임반 활성화 계획'을 수립했다. ▲역학조사관과 보건소 간 협조체계 강화 ▲일일 감시시스템 개선 ▲시군 담당자 역량강화 등이 주요내용이다.

먼저 도는 조류인플루엔자(AI) 등 법정감염병이 한 지역에 국한되지 않고 발생하고 있는 점과 현장 인력 부족 현상 등을 고려, 현장책임반 인원을 57명에서 60명으로 확충하는 한편 감염병 발생 추이 분석을 통해 8개반으로 구성된 현장책임반의 관할 범위를 일부 재조정했다.

현장책임반이 역학조사관을 중심으로 관할 구역에 국한되는 일 없이 신속한 현장대응을 할 수 있도록 도 및 시·군, 지원단 간 협조체계를 강화한다는 구상이다.

둘째 ▲보건소별 자체 감시시스템 구축 ▲보건소별 정보제공범위 확대 등을 통해 일일감시 시스템 기능을 개선해 나가기로 했다.

지난해 경기도가 전국 최초로 구축한 '감염병 일일감시 시스템'을 적극 활용해 도내 보건소 자체적으로 환자 발생 현황을 상시 모니터링 하게 함으로써 지역별 상시 감염병 감시 체계를 구축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끝으로 감염병에 가장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시군 담당자들의 역량을 강화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이를 위해 도는 지난해 4명에서 6명으로 확충한 역학조사관을 현장에 파견해 시군담당자들이 보다 신속하게 감염병에 대응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한편 ▲직무역량강화 교육 ▲시군 역학조사 완성도 평가 등을 통해 보다 적극적인 시군 차원의 대응이 이뤄질 수 있도록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