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연예 군포시
[문화]군포시, 군포장 100년 전 만세운동 재연
사진=군포시청

1919년 3월 31일 발생했던 군포장(軍浦場, 5일장) 항일 독립만세운동이 2019년 3월 30일 전철 1호선 군포역 일대에서 재연됐다.

이날 군포시(시장 한대희)는 100년 전 군포장에서 시작돼 군포장역(현 군포역) 앞의 일본 경찰관 주재소로 행진하며 펼쳐진 만세운동을 기념하는 행사를 개최했는데, 한대희 시장을 비롯해 시민 200여명이 함께 100년 전의 만세운동을 재연하는 거리극을 선보인 것.

또 시는 기념식 현장에서 군포지역 청소년들의 플래시몹 공연과 다양한 만세운동 체험 행사를 운영했고, 군포시립여성합창단 등이 출연하는 ‘겨울이 지나고 봄이 오면’이라는 주제의 기념음악회도 개최했다. 뿐만 아니라 세계적인 비보이 그룹 진조크루의 화려한 비보잉 공연과 YB(윤도현밴드)의 신명나는 연주와 노래로 특별한 축하 무대도 꾸몄다.

한편 기념식에서 한대희 시장은 "100년 전에 시민의 힘이 하나로 모였기에 길었던 일제 치하에서도 민족의 얼이 이어졌고, 결국 독립을 이뤄낼 수 있었다"며 "새로운 군포의 100년을 위해 시민의 힘을 모아 도시 발전을 이룩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