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연예 수원시
[문화]수원화성사업소, 목조건축물 대상 긴급 소방 안전점검
사진=수원시청

수원시(시장 염태영)가 프랑스 노트르담대성당 화재 이후 수원화성 목조건축물을 대상으로 긴급 소방 안전점검을 했다.

화성사업소가 16~17일 이틀간 실시한 소방 안전점검 결과, 모든 소화 설비·경보 설비는 정상 작동했다. 목조건축물에 설치된 CCTV 작동 상태도 양호했다. 다만 문화재 소방시설 가이드라인'에 따라 목조건축물 내부의 주 출입구에 분말소화기와 청정소화기를 각각 1개 이상 설치해야 했지만 포루(砲樓) 등 일부 시설에는 분말소화기만 비치된 것으로 나타났다.

화성사업소는 가이드라인에 맞게 청정소화기를 추가 설치할 계획이다. 팔달문, 화서문, 서북공심돈 등 대부분 목조건축물에는 분말소화기와 청정소화기가 설치돼 있었다.

특히 목조문화재에는 '문화재 소방시설 설치 가이드라인'에 따라 자동화재 탐지설비와 속보설비를 갖추고, 소화 기구와 옥외소화전을 갖출 것을 권고한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수원화성의 목조건축물에도 자동화재 탐지설비인 불꽃감지기와 연기감지기, 적외선감지기가 설치돼 있다. 또 화재속보기, 소화기·소화전이 설치돼 있어 화재가 발생했을 때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다.

수원 화성사업소 관계자는 "철저하게 소화 설비와 경보 설비를 점검해 화재 예방에 빈틈이 없도록 하겠다"면서 "만에 하나 화재가 발생하더라도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는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