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화성시소식
[사회]화성시 범시민대책위원회, 수원시청 앞 1인 시위 돌입
사진=화성시범대위

수원전투비행장 화성이전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이하 화성시 범대위)가 수원군공항의 화성 이전을 전제로 한 민간공항 여론조사를 강력히 규탄하기 위해 수원시청 앞에서 1인 시위에 돌입했다.

10일 화성시 범대위 홍진선 상임위원장(이하 홍진선 위원장)은 '화성시민 우롱하는 여론몰이 즉각 중단하라!', '거짓으로 얼룩진 수원군공항 화성이전 즉각 철회하라!' 구호를 실은 피켓을 들고 수원시청 정문 앞에서 1인 시위를 펼쳤다.

화성시 범대위는 지난 4월, 수원시와 경기도시공사를 상대로 수원군공항 활성화 방안으로 실시된 '수도권 남부 민간공항 건설 타당성 사전검토 용역' 결과의 전면 백지화와 책임 있는 조치를 요구한 바 있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4월 24일 해명자료를 통해 증가하는 항공 수요에 맞춰 적기에 인천공항과 김포공항 시설을 확충해 나가고 있으며, 경기 남부에 민간공항 건설을 검토한 바 없다고 강조했다.

홍진선 위원장은 "국토교통부의 이러한 해명에도 불구하고, 군공항 이전 꼼수에 불과한 민간공항을 언급하는 불법 현수막을 게첨하는 등 치졸한 행위들이 포착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지난달 28일 융건릉에서 이뤄진 '산수화 상생협력협의회 출범식'을 언급하며 "앞에서는 협력을 외치고, 뒤로는 화성시민의 분열을 조장하는 여론몰이가 수원시장이 말하는 상생인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화성시 범대위는 앞으로 6월 28일까지 1인 시위를 계속 이어갈 예정이며, 이후 수원시의 행동 여부에 따라 대규모 집회 등 군공항 이전 반대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