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군포시
[사회]군포시, 양성평등정책 확산 우수로 국무총리 기관표창 수상
사진=군포시청

군포시(시장 한대희)가 양성평등정책 확산을 위한 성별영향평가 정책 및 사업 추진 실적이 전국 기초지방자치단체 중 최고로 평가돼 국무총리 기관표창을 수상했다.

4일 시는 여성가족부 주최로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진행된 2019년 양성평등주간 기념식에서 '성별영향평가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전국 226개 기초지방자치단체 중 유일하게 국무총리 표창을 받았다고 밝혔다.

전 부서에 성별영향평가 실무 담당자를 지정한 시는 모든 업무에서 양성평등 가치 실현을 위해 노력했는데, 특히 지난해 조례‧규칙 85건을 제개정하며 전 자치법규안에 양성평등 확산 방안을 포함해 명문화했다.

또 시는 세출예산 단위 사업 중 34.8%에 해당하는 사업, 특히 지역 및 시민사회에 영향이 큰 사업을 적극적 성별영향평가 대상 사업으로 선정해 관리했다. 이를 통해 대상 사업의 90.5%에서 양성평등 기조를 반영한 개선 방안을 도출․이행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 외에도 5급 관리직 공무원 96%를 포함해 조직 정원의 48.5%가 양성평등 관련 교육을 이수해 업무 관리에 활용하도록 하고, 성별영향평가 과제 관리 우수 직원에 대한 인센티브도 대폭 확대해 직원들의 능동적 업무 수행을 유도한 점 등이 호평을 받은 요소라고 시는 설명했다.

한대희 군포시장은 "전국 기초지자체 중 가장 우수한 양성평등 정책 실천 기관이라는 명예를 지속해서 유지하도록 계속 노력할 것"이라며 "특히 소통과 상생이라는 시정 원칙에 맞게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양성평등 문화 확산의 성과를 더욱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