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연예
마강호텔, 형님들 구조조정 당하면?조폭, 서민적이고 인간적인 모습으로...

색다르게 시도한 영화다. 부족한 점도 있지만 나름대로 볼 만했다. 너무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으면서 보여주고 싶은 것은 조금씩 조금씩 보여줬다. 김석훈, 김성은 주연의 영화 '마강호텔'이다.

주인공을 두드러지게 전면에 내세우지 않았다. 어쩌면 조연들의 연기속에 묻어버린 느낌이다. 주인공들을 전면에 보여지게 했다면 식상했을 영화다.

   
 
▲ 마강호텔 김성은, 김석훈, 박희진
 
'마강호텔'은 조폭들의 이야기를 희극화 했다. 억지 웃음을 끌어내지 않고 자연스럽게 웃게 만드려고 노력한 흔적이 곳곳에 보였다. 간간이 보여주는 액션, 조폭 그들만의 순진한 로맨스 사랑, 조폭들의 가수 데뷔 연기 등이다.

영화 '마강호텔'은 구조조정을 당한 형님들의 이야기다. 출발은 가설에서 시작한다. 만약 형님들이 구조조정을 당한다면 어떻게 될까. 이것이 기획의도이기도 하다.

이에대해 마인엔터테인먼트 임건중 PD는 "조폭도 일반 서민들과 똑같을 것이라 생각한다. 하루 아침에 거리로 내쫓긴 조폭들이라면 정리해고 당한 평범한 샐러리맨들처럼 먹고 살 거리를 걱정하고, 민생고에 시달리게 될 것이다. 그러한 점에서 너무 어둡거나 무겁지 않게 조폭 특유의 캐릭터를 살리면서 따뜻하면서도 밝은 시선으로 관객들이 웃을 수 있는 생활형 조폭 코미디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다"고 한다.

임건중 PD의 말대로 영화 '마강호텔' 연출을 맡은 최성철 감독은 서민형 조폭들의 모습을 만들어냈다. 일반 서민들과 다르지 않다는 모습을 보여줬다.

최성철 감독은 "조폭들의 모습을 많이 담지 않았다. 인간적인면을 다루는데 있어서 부족한 면이 많았다. 그렇지만 이 영화를 보는 관람객들이 행복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최성철 감독이 말하는 행복이 '마강호텔'에서 보인다. 바로 로맨스 사랑이다. 주인공 대행(김석훈)과 민아(김성은), 정은(박희진)과 조폭과의 애정전선이다. 또한 호텔내 손님을 맞기 위한 준비작업을 하는 모습이 그러하다.

'마강호텔'은 너무 조폭스럽지 않고 너무 코믹하지도 않다. 그렇다고 지루하지도 않다. 아쉬운 것은 콕 집어서 '이것'은 꼭 보여주고 싶었다는 것이 있었다면 좋았겠다는 생각이 든다.

영화 '마강호텔'은 설날 연휴를 보내고 오는 22일 개봉한다.

이정민 기자  com423@paran.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