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경기도소식
[정치]김경호 도의원, 일본 아베 정권 경제보복 규탄 성명서 발표
사진=경기도의회

김경호 도의원(더불어민주당, 가평)이 일본 아베 정권의 경제보복 규탄 성명서를 5일 발표하며 이번 위기를 경제독립의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김 의원은 성명을 통해 일본의 아베 정권이 지난 1일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한다는 발표는 일본의 야만적 경제 침략이라고 정의하고 강력하게 대처해나갈 것을 다짐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성명서에는 "이번 행위는 한-일 경제협력과 동북아의 공동번영에도 심각한 훼손을 가할 수 있는 엄중한 사안일 뿐만 아니라 자유무역을 기반으로 하는 국제 분업 질서에도 심각하게 훼손이 우려되는 행위로 세계 경제에도 심각한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우려를 표명했다.

이에 김 의원은 "경기도민과 가평군민은 함께 싸워가며 이제는 항일이 아니라 이번 사태를 전화위복으로 삼아 극일을 통해 경제 강국으로 우뚝 서는 경제독립의 기회가 될 수 있도록 각고의 노력을 다할 것이다"며 의지를 표명했다.

또한 경제적으로는 "지속 가능한 일본 제품의 불매운동을 시민운동으로 전환하고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응 및 경기도 소재부품산업 육성 및 지원조례를 제정하거나 지원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경기도와 가평군 등 지방자치단체 차원에서도 비상식적인 경제 보복조치에 대해 공무적 교류와 일본 제품의 구매를 중단을 촉구하였고 정부에는 경기도가 세계 반도체 중심으로 피해기업 구제와 함께 중장기적인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김 의원은 또 "일본의 경제침탈에 대해 자국의 정부나 자국민으로 탓으로 돌리는 일본의 부역자들이 존재하는 것을 친일청산이 이뤄지지 못했던 것이 이유로 지금이라도 강력하게 친일잔재 청산을 강력하게 촉구 한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김 의원은 일본에 대해 추가 보복조치의 철회와 과거사 반성을 통해 동북아 공동번영에 함께 나설 것을 강력하게 경고했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