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사회]광명시, 택시기사 개인택시 면허 양수 융자 지원

광명시(시장 박승원)가 정부의 택시 총량제 규제에 따라 개인택시 신규 면허가 제한되고 있어 법인택시 장기 무사고 근속자가 개인택시 면허 양수 시  융자와 이차보전금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대상자는 15년 이상 무사고 일반택시 운수종사자로 장기근속자이면 된다. 대출금 규모는 1인당 8,000만원 한도로 대출기간은 8년(2년 거치 6년 균등분할상환)이다.

사업기간은 2019년부터 2024년까지이며, 지원규모는 15명으로 대출일로부터 5년간 1.5%의 이차보전금(도비30%, 시비70%)을 지원받게 된다. 시는 사업 추진을 위해 올해 상반기에 경기신용보증재단과 협약을 맺은 바있다. 오는 14일까지 신청자를 모집해 8월중에 대상자 15명을 선정하고 출연금, 이차보전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상환완료 전까지 융자지원을 받은 개인택시 운송사업 면허는 양도·양수가 제한된다.

신청을 희망 할 경우 광명시청 누리집 공시 공고에서 신청서를 내려 받아 작성하고 구비서류를 첨부해 오는 14일까지 도시교통과에 제출하면 된다. 단, 반드시 본인이 제출해야 한다.

한동석 도시교통과장은 "이번 사업은 법인택시 장기 무사고 근속 운수종사자들이 개인택시 사업면허 양수 시 가지는 재정적 부담을 완화시키고자 마련했다. 이번 사업이 택시 종사자들의 근로의욕을 높이는데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