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정치]김영준·오광덕 도의원, 광명시흥 테크노밸리 주민보상대책위 간담회 가져
사진=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광명상담소에서 13일 김영준 도의원(광명1, 경기도 테크노밸리 특별위원장), 오광덕 도의원(광명3, 경기도 테크노밸리 특별위원)이 '광명시흥 테크노밸리 주거단지 주민보상대책위원회(이하 주민보상대책위, 위원장 김진선)' 관계자들과 수용관련 지역주민 요구사항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광명시흥 테크노밸리는 2024년까지 2조4000여억 원을 투입해 광명시 가학동과 시흥시 논곡동, 무지내동 일대 244만㎡(74만평)에 조성되는 사업으로 일반산업단지, 첨단산업단지, 유통단지, 배후 주거단지 등 4개 단지가 들어선다.

이 중 첨단산업단지는 경기도시공사가 4,536억 원을 투입해 광명시 가학동, 시흥시 논곡동 49만4000㎡ 부지에 조성하는 산업단지다. 2022년 조성완료를 목표로 지난 4월 30일 '광명시흥 첨단 R&D 도시첨단산업단지' 사업이 승인됨에 따라 경기도시공사는 현재 토지 및 지장물 조사 등 착공 전 보상절차를 진행 중이다.

주민보상대책위 측에서는 공시지가 현실화, 조성지 원가 공개, 수용민의 재정착을 위해 상업용 대토·협의양도인 택지를 최대한 확대하고 생활대책용지 대상자에게 상업지 27㎡공급, 지구단위계획 변경 시 대책위와 협의 및 향후 일정계획 공개, 보상 후 이주자·협의자 택지를 선 공급 후 이주단지 조성, 노리실 마을에 대한 보상시기를 학온공공지구 보상 일정에 맞추어 조정, 수용지 종중묘(파주 염씨, 금령 김씨)에 대한 대체 이장지 확보, 지역주민의 생활터전 상실로 인한 주민 생계대책을 위해 공사업무 우선 배려를 요구했다.

이에 김영준 특별위원장, 오광덕 특별위원은 "주민보상대책위측의 의견을 충분히 청취한 후 현장답사 및 관계기관과의 협의 후 추가 간담회를 통해 생활터전이 강제 수용되는 주민들의 불편함이 최소화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