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복지 군포시
[환경]군포시, 멸종위기 맹꽁이 개체 수 늘리기 나서
초막골생태공원 서식 맹꽁이(사진=군포시청)

군포시(시장 한대희)가 지역 내 생태체험과 여가 명소인 초막골생태공원에 서식하는 맹꽁이의 개체 수 보존, 나아가 증식에 나선다.

이를 위해 시는 초막골생태공원 내에 맹꽁이 서식을 위해 마련된 맹꽁이습지원과 맹꽁이들의 자연 산란 가능성이 있는 인근 물새연못과 다랭이논 등을 번식 및 활동에 적합하도록 정비할 계획이다.

맹꽁이습지원 주변 풀베기, 물길 깊이 조절, 수중 온도 조절을 위한 물 순환 관리 강화, 상류 오염원 제거 및 방지 등을 추진함으로써 초막골생태공원의 생태환경을 지속가능하게 바꾼다는 방침이다.

맹꽁이는 국내 일부 지역과 중국 북동부 지방에만 분포하며, 양서류 중 금개구리와 함께 유일하게 법으로 보호받는 멸종위기종 생물이기 때문이다.

정등조 생태공원녹지과장은 "초막골생태공원의 깃대종이자 대표 상징물인 맹꽁이의 개체 수 보존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생태공원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자연환경 및 생태 분야의 지속가능 발전․관리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도 개발․시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시는 오는 28일부터 10월 17일까지 총 6회에 걸쳐 초막골생태공원에서 맹꽁이 서식지 탐방 등을 포함한 '초막골 가을 생태특별프로그램'을 운영하며, 10일부터 26일까지 참가자 접수를 진행한다.

이 프로그램은 생태공원의 맹꽁이습지원, 야간 동·식물, 초록마당 내 덩굴식물 등을 자세히 관찰하며 이론 및 현장실습을 병행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참여신청 : 초막골생태공원 홈페이지, 문의(생태공원녹지과 031-390-4046)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