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복지 안양시소식
[복지]안양시, 10월까지 고위험 위기가구 긴급 실태조사 추진
사진=안양시청

안양시(시장 최대호)가 10월까지 고위험 위기가구에 대한 긴급 실태조사에 돌입한다.

얼마 전 서울에서 발생한 북한 이탈주민 모자 사망사건을 계기로 극심한 생활고에 시달리는 위기가구를 발굴, 지원을 강화하기 위한 것.

이번 조사는 특정급여 수급자 중 고위험 위기가구로 예측되고 있는 2,369가구와 60㎡이하 공동주택에 거주하면서 관리비 또는 임차료를 3개월 이상 체납한 취약가구가 중점 대상이다. 특정급여 수급자란 아동수당, 기초연금, 장애인연금 등을 지원받는 가정을 말한다.

시는 실태조사와 함께 복지사각지대 발굴시스템으로 통보된 위기가구 1,571명에 대한 조사도 병행하는 등 꼼꼼하면서도 신중을 기한다는 방침이다.

발굴된 복지사각지대 가구에 대해서는 긴급복지 및 기초생활보장제도 등의 공적급여를 받을 수 있도록 하고, 이에 포함되진 않지만 생활이 극히 어려운 빈곤계층으로 분류되는 가구는 민관협력을 통해 복지서비스를 연계 제공할 계획이다.

최대호 시장은 "이번 조사에 시민들도 관심을 갖고 주변에 위기가정이 있는지 다시 한 번 살펴 그분들에게 희망을 전할 수 있기 바란다"고 말했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