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웰빙/스포츠
[웰빙]광명시, 광명동굴(가학폐광산) 앞 인공폭포 쉼터 조성
사진=광명시청

광명시(시장 박승원)가 '광명동굴(가학폐광산) 관람객 휴게공간 및 인공폭포 조성사업'을 마치고 28일 준공식을 가졌다.

시는 지난 5월 공사를 시작해 △바닥분수 △40m 길이의 도섭지 △높이 13m 폭 17m의 인공폭포 △폭포 앞 쉼터를 조성했다. 다양하게 변하는 바닥분수와 도섭지는 아이들의 새로운 놀이터가 되고, 시원한 물줄기의 폭포는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한다.

특히 인공폭포는 폭포 앞 쉼터, 빛의 광장 양쪽으로 떨어지게 설치돼 빛의 광장 전경을 한층 더 아름답게 꾸밀 뿐만 아니라 주변 관광객을 더욱 끌어 모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폭포 앞 쉼터에는 테이블과 의자를 설치해 관광객들이 편히 앉아 쉴 수 있도록 꾸몄으며, 행사가 있을 때는 체험부스를 설치하고 소규모 야외공연을 열 수 있다.

박승원 시장은 "광명동굴을 찾는 관광객들이 많은데 외부에서 쉴 수 있는 공간이 많이 부족했다. 관광객들이 자연과 함께 쉴 수 있도록 광명동굴 외부에 다양한 휴식공간을 많이 조성했다"며 "앞으로도 광명동굴 주변 개발에 관심을 가지고 지속적으로 추진하여 다시 찾고 싶은 곳으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반면 광명동굴(가학폐광산) 앞에 조성된 이번 인공폭포 및 휴게 공간은 관광객의 이용률이 점차 떨어지는 기간에 완료가 돼 내년 여름까지 이용객을 기다려야 하는 상황이다.

한편 광명시는 박승원 광명시장 취임후 토론문화 형성에 대해서는 좋은 평가를 듣지만 비서실 관계자들의 융통성이 없는 대응으로 인해 비서실 문턱이 높아 시장을 만나는데 있어서 하늘에 별 따기라는 소문이 파다하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