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사회]광명시, 토론문화 정착 위해 전담팀 꾸려
사진=광명시청

광명시(시장 박승원, 사진)가 소통과 공감의 1년에 이어 2년차부터는 성숙한 토론문화 정착을 위해 전담팀을 꾸린다.

부서별로 진행되고 있는 각종 토론회의 사령탑으로서 유형별 토론회 컨설팅, 부서 간 협업 지원, 피드백 강화를 통해 시민 의견이 정책과 예산에 반영될 수 있도록 체계화하고, 그 결과를 시민에게 수시로 공개할 방침이다.

시의 이같은 결정은 시민들이 각종 토론회에 참여해 더 살기 좋은 광명시를 만들기 위한 방안에 대해 자유롭게 의견을 말하고 상대방을 설득하면서 소통하고 공감을 이끌어내고, 시는 시민 의견을 단순히 청취하는 것에서 그치지 않고 시민의 집단지성이 정책으로 실현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

이에대해 정책개발담당관 관계자는 "광명시가 지난 1년간 진행한 총 40여 건의 각종 토론회를 분석한 결과 정책 아이디어 도출 및 사업 우선순위를 정하기 위한 토론회가 17건(42.5%), 지식 습득(공유) 및 사업 설명형이 14건(35%), 의사결정(자문) 및 쟁점 분석형이 9건(22.5%) 순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특히 올해 8월 31일 열린 500인 원탁토론회에서 나온 83건의 시민 제안을 토대로 시는 부서별로 검토해 17건에 대해 내년 예산에 565억 원을 반영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광명시는 토론만으로 끝내는 것이 아니라 토론 결과를 체계적으로 관리해 나가겠다. 시민들이 자신이 낸 의견이 시정에 반영되는 것을 체감할 수 있고 시정에 대한 신뢰도도 높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또한 지역사회 현안을 해결하는 과정에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선순환 구조가 만들어져 문제를 해결하는 것뿐 아니라 갈등을 해소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정민 기자  com423@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