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사회]광명시, 광명장애인복지타운 개소식 가져광명장애인복지타운 외부 색 어두운 분위기로 우울증 불러
사진=광명시청

광명시립광명장애인종합복지관(관장 김수은)이 25일 광명장애인복지타운 개소식과 광명장애인종합복지관 개관 19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지난 10월 1일 문을 연 광명장애인복지타운의 개소를 축하하고 2000년 개관 이래 19년 동안 지역사회 장애인들의 삶의 질 향상에 앞장서 온 광명장애인종합복지관 19주년을 기념하기 위해서 마련됐다.

행사는 다소니 챔버오케스트라의 식전공연을 시작으로 광명장애인복지타운 연혁 소개, 장애인유공자 표창, 장애인복지타운 개소 기념 커팅식 순으로 진행되었으며 광명장애인복지타운 시설라운딩과 바리스타 검정장 무료시음 행사가 이어졌다. 또한 사랑나눔 바자회, 사랑의 국밥 나누기, 장애인생산품 판매 및 전시회 등 다양한 볼거리와 먹거리를 제공했다.

박승원 시장은 "비장애인의 장애인에 대한 인식개선과 장애인들에게 다양한 일자리를 제공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장애인이 살기 좋은 행복한 광명시를 만드는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한편 개소식을 가진 광명장애인복지타운은 장애인을 위해 전문적인 자문을 받지 않았다는 의구심을 갖게 하고 있다. 건물을 증축하는 과정에서 장애인이 이용하는 것에 대한 충분한 전문적인 의견이 반영되지 않은 것.

광명장애인복지타운 건물 외벽이 날씨가 흐리거나 눈, 비가 올 경우 피해야 하는 색으로 꾸며져 우울증을 부를 수 있는 상태다. 장애인이 쉽게 느끼는 소외감과 차별감을 느끼며 스스로 피해의식을 가질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고 있는 것이다. 장애인을 배려하기 위해 건물은 밝은색으로 꾸며져야 긍정적인 생각을 갖게 하는 것을 간과한 것으로 보여 개선이 요구된다.

이정민 기자  com423@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