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경기도소식
[정치]유근식 도의원, 초등학생 돌봄교실 운영 확대 및 내실화 촉구
사진=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 유근식 의원(더불어민주당, 광명4)이 18일 시흥교육지원청에서 열린 시흥․안산․부천․화성오산교육지원청에 대한 2019년 행정사무감사에서 현행 돌봄교실 운영시간이 맞벌이 부모가 귀가하기 전인 5시까지로 일괄 운영되고 있는 시스템을 지적하고, 맞벌이, 다문화 부모가 많은 지역은 지역적 특색에 맞게 대책을 강구해 줄 것을 주문했다.

이날 유근식 의원은 "돌봄교실이 1, 2학년 위주로 운영되고 있어 고학년을 위한 대책은 없을 뿐만 아니라 프로그램이 다양하지도 않은 것 같다"고 지적하고, "안산하고 시흥 같은 경우에는 다문화 학생이 상대적으로 많아서 문화적, 정서적으로 어울리지 못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에 걸맞는 교육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조은옥 시흥교육장은 "시흥지역에 많은 저소득․다문화 가정의 저학년을 대상으로 오후돌봄이나 방과후 연계돌봄, 그리고 모델적정화를 통한 대상학년을 확대하려고 하고 있으며, 경기도형 마을학교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유근식 의원은 "곧 겨울방학인데 맞벌이 가정을 위한 대책은 수립되어 있는가"에 대해 질의하였고 "아이들이 학교생활과 방과후교실을 모두 학교에서 계속 지내다보면 피로감을 느낄 수 있는데 지방자치단체와 연계하여 독립적인 아파트나 단독주택을 이용하여 마을공동체 형식으로 운영하여 이용자의 편의성을 도모하는 것도 검토해보아야 한다"고 제안했다.

방용호 화성오산교육장은 "지방자치단체와 공조하여 마을 지하공간을 리모델링해서 다함께돌봄센터를 개소하고 있고 또 계속 늘려가고 있다"면서 "학기 중 뿐만 아니라 방학 중에도 부모들이 퇴근하면서 아이들을 데려갈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도록 하겠다"고 대답했다.

한편 유 의원은 특수학교와 특수학급 학생선발과 편성에 관하여 질의하고 실제 학교 현장에서 특수학급 교사들이 학생들로부터 폭행을 당하는 사례를 지적하며 학교나 교육청에서 특수학급 운영에 대한 특별한 배려와 대책을 강구할 것을 주문했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