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김포시
[사회]정하영 시장, 장릉산 포대·탄약고 이전 등 국방부 건의
사진=김포시청

정하영 시장이 "장릉산 포대를 이전해 장릉산을 시민의 품으로 돌려 달라"고 국방부에 강력히 건의했다.

26일 경기도 북부청사에서 열린 경기도 접경지역 지자체와 국방부 간 간담회에서 정하영 시장은 "김포시 등 접경지역 지자체는 분단 이후 오랜 기간 희생과 피해를 감수해 왔다. 평화시대를 맞아 타 지역과의 균등 발전을 위해 상응하는 보상과 지원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 시장은 "한강하구를 관광산업화 할 때 접경지역의 미래가 있다"며 △초지대교~안암도 유수지까지 염하수로 해안철책 제거 △김포대교~일산대교 경계철책 동시 철거를 위한 감시장비 구매·공사 일괄 추진 △장릉산 포대 이전 △마을 내 탄약고 이전 등을 건의했다.

정 시장은 "특히, 탄약고의 경우 주로 마을 한가운데 위치하고 있어 안전에 심각한 위협이 되고 있고, 장릉산 포대의 경우 지난 수해 때 매설된 지뢰가 노출돼 시민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며 "탄약고 이전에 대한 적극 검토가 필요하다. 장릉산 포대의 경우 이전 전이라도 시민들이 산책로로 이용할 수 있도록 개방해 달라"고 요청했다.

답변에 나선 국방부는 "접경지역은 지정학적, 경제·정치적으로 중요한 지역으로 그동안 지역민들의 헌신과 희생에 군 작전에 불가피한 부분이 아닌 경우 건의한 사항을 최대한 전향적으로 검토하겠다"며 "군사보호구역 해제 및 완화, 군 무단점용 토지에 대한 보상, 철책 및 유휴 시설 철거, 군 보유 토지 및 시설 개방 등 국방정책으로 지역사회와 상생하는 국민의 군대가 되겠다"고 말했다.

장릉산 포대 이전과 관련 "장릉산 포대는 국가중요시설에 대한 대공방어를 위한 시설이기에 당장 이전은 어렵다"며 "대체지가 마련된다면 이전을 적극 고려하겠다"고 답했다.

이날 간담회는 김포시 등 군사시설이 밀집한 경기도 북부지역 7개 지자체 시장·군수와 이재명 경기도지사,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참석해 군사시설보호를 위한 규제로 인한 주민피해 해소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현안이 논의됐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