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사회]광명시, 한파대비 취약계층 보호 적극 나서
사진=광명시청

광명시(시장 박승원)가 동절기 한랭질환 발생위험이 높은 주거취약계층을 보호하기 위해 맞춤형 주거환경개선에 적극 나서고 있다.

시는 기존 생활복지기동반의 방한, 방풍지원사업을 확대하여 겨울철 화재·가스누출 등 안전사고를 예방하고자 도시가스 타이머콕, 화재감지기 등 안전물품을 추가로 지원하고 있다.

특히 한랭질환의 발생위험이 높은 독거노인·장애인과 안전사고 발생위험이 높은 저소득 치매환자를 우선으로 집중 지원하고 있다. 시는 도시가스 타이머콕 127건, 화재감지기 17건, 방한커튼 14건, 단열·방풍벽지 부착 113건을 지원하는 등 취약계층의 한파 피해발생을 예방하고 복지지원 체감도를 높이고자 노력하고 있다.

김00씨는 "나이가 들면서, 깜빡하고 불을 안 꺼 냄비를 태우는 일이 잦아졌다. 도시가스 타이머콕이 필요하다고는 들었지만 가격도 비싸고 직접 설치를 할 수 없어 포기하게 되었다. 그런데 생활복지기동반에서 직접 찾아와 도시가스 타이머콕을 무료로 달아주어 한시름 놓을 수 있게 되었다. 정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광명시 관계자는 "추위뿐 만 아니라 화재 등 사고 발생으로부터 취약계층을 보호하고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앞으로도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시민들이 없는지 세심히 살펴 시민들에게 꼭 필요한 지원을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