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사회]광명시, 공공형 택시 운행
사진=광명시청

광명시 외곽지역에 있는 7개 마을의 교통이용이 편리해 질 것으로 기대가 되고 있다. 박승원 시장과 진행된 지난해 시민과의 대화에서 나온 의견을 수렴해 결정한 사항으로 소통의 결과라고 할 수 있다.

광명시(시장 박승원)가 대중교통을 이용하기 불편한 관내 7개 마을 주민들에게 교통편의를 제공하고자 2월부터 '공공형 택시'를 운행한다고 밝혔다.

공공형 택시는 버스 노선이 없거나 버스 정류장에서 거리가 멀어 대중교통 이용이 불편한 지역 주민들을 대상으로 택시비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공공형 택시 운행지역은 광명6동 두길마을, 식곡마을, 광명7동 원광명마을, 학온동 장절리마을, 공세동마을, 노리실마을, 장터마을로 총 7개 마을이다.

이용을 원하는 해당 지역 주민은 아침 7시부터 저녁 9시까지 하루에 2회 이용이 가능하며 택시요금 중 1회당 1,500원은 본인이 부담하고 나머지 금액은 1억8천만원의 예산 범위 내에서 시에서 지원하며 택시 호출비용(1천원∼3천원) 역시 시에서 지원한다.

박승원 시장은 "대중교통 취약지역에 공공형 택시를 본격적으로 운행함으로써 지역주민들의 이동권이 보장됨에 따라 삶의 질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특히 지난해 개최한 시민과의 대화에서 시민들이 주신 의견을 반영해 이 사업을 추진하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광명시는 공공형 택시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지난 해 12월 '광명시 공공형 택시 운영 및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했으며, 1억8천여만원의 예산을 확보하고, 택시업체와 협의를 진행해왔다.

이정민 기자  com423@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