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정치]양기대 국회의원 예비후보, 부하직원 추행 동영상 공개 충격
사진=유튜브 동영상 캡쳐

전 광명시장을 역임한 양기대 국회의원 예비후보의 부하직원 추행으로 보이는 동영상 편집본 22초 분량이 유튜브에 공개돼 충격을 낳고 있다. 직위에 따른 도덕성 결여와 갑질횡포 문제로 확산이 될 것으로 보여 귀추가 주목된다.

공개된 동영상에서 나타나는 인물들은 양기대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광명시장 재임시절 1차 회식을 끝내고 2차에서 000국장 자택에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때 현장에 참석했던 한 관계자는 "자세히는 기억이 안난다. 직원들과 함께했던 회식 자리에서 러브샷을 했는데 이것은 성추행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또한 선거캠프에 있는 관계자는 "편집으로 조작된 내용이다. 격려를 하고 있는 모습을 왜곡해서 내보낸 것이다. 현재 사이버수사를 의뢰했으며 선거법 및 정보통신망법에 의한 강력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에 유튜브에 공개된 양기대 국회의원 예비후보의 광명시장 재임시절 동영상은 부하직원을 승진과 결부시켰다는 오해를 불러일으키는 동시에 격려를 한다는 것을 이유로 거리낌없이 어깨를 끓어않은 행위는 성추행으로 볼 수 있게 만들고 있다.

특히 격려를 하는 장소가 하필이면 자택에서 했어야만 했느냐는 의문을 갖게하는 것은 물론 직위에 따른 어쩔수 없이 응해야 하는 부하 직원의 위치를 고스란히 보여주고 있어 비애를 느끼게 하고 있는 것.

동영상을 본 일부 공무원들은 "소문으로만 무성했던 것이 사실이었다니 믿어지지 않는다. 할 말이 없다"며 말을 아꼈다.

양기대 국회의원 예비후보의 이같은 사실이 유튜브를 통해 알려지자 시민들의 반응도 예사롭지 않다. 한 시민은 "우리가 봤던 모습이 아니다. 어떻게 시장이라는 사람이 저런 행동을 할 수 있느냐. 눈으로 봤으니 믿지 않을 수도 없다. 하지만 음해를 하기 위해 조작한 것 같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한 당원은 "기가막힐 노릇이다. 선거라는 것이 이렇게 비참하게 만드는 것인지 몰랐다. 어떻게 행동을 했으면 이런 동영상이 나올 수 있느냐. 이것 말고도 또 다른 동영상이 있다는 말을 들었다. 도덕성도 결여됐고 시장이라는 품위도 지키지 못했다. 실망이 크다"고 전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광명을 한 관계자는 지난 5일 여의도 당사 앞에서 이와 비슷한 내용을 조사하라는 성명서를 발표한 바 있다.

이정민 기자  com423@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