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정치]양기대 예비후보, 권리당원 불법조회 사실 드러나 경선 타격

본지가 사실 확인에 들어갔던 더불어민주당 권리당원 불법조회 관련 국회의원 예비후보들 가운데 광명을 양기대 예비후보가 있었음이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경선과정에서 심각한 타격을 입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12일 최고위원회의에서 4·15 총선 후보자 신청 과정에서 권리당원 명단을 확보하기 위해 명부를 과도하게 조회한 예비후보자를 징계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최고위원회의는 이날 권리당원 명부를 과다 조회해 100명 이상을 확인한 예비후보는 공천 심사와 경선 과정에서 모두 감점하고, 100명 미만을 확인한 예비후보는 심사에서만 감점하기로 했다는 것.

'100명 이상 확인' 해당자에게는 심사에서 도덕성(15점 만점) 항목에 최하점인 3점을 주고, 기여도(10점 만점) 항목도 최하점인 2점을 적용할 예정이다. 경선에서는 15%를 감산한다. 이들은 6개월 당원 자격 정지 비상 징계를 내린 뒤 윤리심판원에서 이를 바로 해제하는 방식으로 징계 기록을 남겨 징계 경력자 경선 감산을 적용하기로 했다.

100명 이상 확인한 예비후보로는 양기대(경기 광명을)·이경용(충북 제천단양)·이성만(인천 부평갑)·우기종(전남 목포) 예비후보 등 4명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같은 결정에 강신성 예비후보는 "면접과정에서 심사위원들이 조회 사실을 물었다. 양 후보께서 인정을 했고 잘못했습니다"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어 강 후보는 불법조회 사실을 왜 알리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중앙당에서 결정하지도 않은 내용을 알리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결과가 발표되면 사실이 알려질 것인데 왜 네거티브를 하겠느냐"며 불편한 심정을 드러냈다.

이정민 기자  com423@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