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연예
[문화]경기 시나리오 기획개발지원 대상, 막걸리가 알려줄거야 선정
사진=경기콘텐츠진흥원

경기콘텐츠진흥원(경기영상위원회)이 18일 진흥원 부천 본원에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수상작 대상 시상식을 개최하고 '2019 하반기 경기 시나리오 기획개발지원 우수작 시상식'을 열고 최종 우수작 5편을 발표했다. 본 시상식은 지난 8월 공모를 시작해 7개월간 진행된 2019 경기 시나리오 기획개발 지원 사업의 최종 마무리로 경쟁력 있는 시나리오 작가를 발굴하고 창작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된 사업이다.

올해 상반기 대상작에는 김다민 작가의 <막걸리가 알려줄거야>가 선정되어 상패와 5천만원, 최우수상에는 주유신 작가의 <그림자 없는 사람>이 선정되어 2천만원, 우수상에는 김지영 작가의 <디어>, 이우수 작가의 <초하루>, 하수경 작가의 <수영여심> 세 편의 작품이 선정돼 각 5백만을 부상으로 수여했다.

김다민 작가의 <막걸리가 알려줄거야>는 사교육에 시달리는 초등학생 동춘이 우연히 주운 막걸리의 기포소리가 모스부호임을 깨닫고 시작되는 일탈 이야기로, 독창적인 이야기 전개와 독특한 캐릭터 구축으로 최고 영예인 대상에 올랐다. 또 주유신 작가의 <그림자 없는 사람>은 1960년대 동구권 유럽에서 벌어지는 첩보전을 배경으로 한 추리물로 냉전시대의 베를린과 한국의 분단 상황을 다뤄 좋은 점수를 받았다.

이날 시상식에는 경기콘텐츠진흥원 송경희 원장과 3개월 간 멘토링에 참여한 한국영화감독조합 신수원, 박현진, 창감독, 전계수 감독이 참석해 우수작을 시상하고 앞으로의 행보를 독려하는 시간을 가졌다.

대상의 영예를 안은 김다민 작가는 "멘토 감독님과 함께 시나리오를 개발시키는 과정이 유익하고 큰 도움이 되었다"고 말하며, "큰 상을 받은 만큼 시나리오의 영화화를 위해 더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