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칼럼 인터뷰
[경제]박승원 시장 "도의원 시절 전통시장 활성화 고민 많아"광명전통시장 배달 앱 '놀장', 상인회와 의견 수렴 결과 나와
사진=광명시청

광명전통시장 상인회가 운영하는 배달앱 '놀장(놀러와요 시장)'이 새롭게 주목을 받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시장 경제가 침체되는 것을 해소할 수 있는 대안으로 나와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것.

'놀장'은 지난해 조금씩 태동을 준비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전통시장의 신선한 제품을 앱을 통해 집에서 구매할 수 있도록 하는 방법을 찾던 중 코로나19로 인해 시기가 앞당겨 진 것.

이번 광명전통시장의 배달앱 놀장은 상인회와 현 박승원 광명시장이 도의원 시절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한 방안을 찾기 위해 노력한 결과물이라는 것이다.

박승원 시장은 "도의원 시절에 안경애 조합장과 많은 대화를 나눴다. 전통시장 활성화를 시키는데 있어서 다양한 의견을 나누던 중 배달앱을 만들면 좋겠다는데 의견일치가 됐다. 도비를 확보하고 앱을 개발하는 설계 등을 마쳤지만 보류가 됐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 시장은 "코로나 사태가 확대 되면서 시장 상인들이 어려움을 겪는 소식을 접하고 앱을 통해 시장 상인과 시민들에게 도움을 주면 좋겠다는 판단하에 서비스를 시작하게 됐다"고 말했다.

광명전통시장 놀장 앱은 물건 구매와 관련해서 개발이 먼저 이뤄졌다. 여기에 전통시장을 방문하지 않는 시민이 이용할 수 있는 플랫폼을 넣어 구매가 가능하도록 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시기에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는 전통시장 놀장 앱은 다른 지자체와 중앙 정부에서도 관심을 갖고 문의가 이어지고 있는 상태다.

한편 이같은 전통시장 앱 소식에 본지는 상가번영회가 있는 곳에 시민들이 안전하게 상가를 방문해 음식을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상가안심 방문 앱 개발을 제시해 본다.

이정민 기자  com423@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