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정치]본지, 언론중재위 조정불성립 과정 밝혀

광명을 국회의원 후보로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양기대가 언론중재위원회에서 받은 자료를 제대로 배포하지 않아 사실을 바로 잡는다.

지난달 30일 본지는 언론중재위원회에 출석해 양기대 측 관계자들과 기사에 대해 진실공방을 펼쳤다. 이날 중부투데이는 개인적인 사정을 언론중재위 관계자에게 설명하고 참석을 할 수 없는 상황을 알리고 불참했다. 2회의 기일 불참석으로 언론중재위는 중재가 성립된 것으로 보고 양기대 측에게 통보를 한 것에 불과하다.

본지와 진실공방을 펼치는 과정에서 드러난 사실은 언론중재위 심사위원들이 양기대와 관련된 성추행 문제는 지난해에 이미 다뤘다면서 문제가 될 것이 없다는 것이었다. 특히 이들은 성추행이라는 표현을 했다고 강조했다. 편들기를 한 것으로 보여지는 대목이다.

이에 본지는 양기대와 관련해 성추행이라고 단정을 지은 사실이 없다. 이들은 본지가 표현한 "성추행으로 볼 수 있게 만들고 있다"는 것을 트집을 잡았다.

이 하나의 표현에 대해 양기대 측은 그동안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인터넷보도심의원회와 광명경찰서 등에 이의를 제기했다. 심의에서 본지에게 요구한 것은 제목에서 표현한 '추행'이라는 것을 표현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것이었다.

특히 양기대 측은 이의제기와 고소를 하는 과정에서 유튜브에 공개된 영상의 주소를 본지가 링크를 걸었다고 허위사실을 신고해 이것이 사실이냐는 질문을 계속해서 받게 만들었다. 이와관련 심의위와 광명경찰서 관계자는 본지와 확인한 결과 기사가 게재된 주소를 SNS를 통해 알린 것이기 때문에 문제가 없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광명을 국회의원 후보 양기대가 위 사진에 대해서 어떤 입장도 표명하지 않고 이를 보도한 본지를 고소고발해 압력을 행사하고 있다. 떳떳하지 못해서 입장을 발표하지 않은 것으로 추측된다.(사진=유튜브 동영상 캡쳐)

지금까지 양기대는 자신이 술에 취해 드러난 사진에 대해서 어떤 입장도 내놓지 않았다. 기사를 스크랩하면서 고소고발과 언론중재위를 통한 압력을 행사하고 있는 상태다. 가증스러운 것은 제3자를 통해 자리를 만든 자리에 참석해 금품거래가 오가는 정황이 담긴 녹취파일에 대해서도 법적 대응만 하고 있다.

양기대 측은 제대로 된 보도자료를 배포해야 할 것이다. 언론중재위는 조정을 받아들이지 않을 것 같다. 조정불성립이니 양기대 후보측에서 민사를 하든지 알아서 하라고 했다. 의견을 제시한 것이 아니다. 조정 실패를 밝힌것을 의견이라고 멋대로 해석하면 유리한 것이 있는가.

양기대 후보와 관련된 소문은 무성하지만 입증할 수 있는 증거가 없었다. 그러나 이번에는 그것을 입증할 수 있는 자료가 공개가 됐다. 술에 취한 모습이 담긴 캡쳐본 동영상이 나온 것이다. 본지는 증거가 나온 것에 대해서는 물러설 의향이 없다. 사실을 은폐할 수 있어도 진실은 은폐할 수 없다.

양기대 후보로 인해 광명시는 거대한 후폭풍이 예상되고 있다. 강신성 예비후보측 관계자들이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 앞에서 성명서를 발표하면서 제기했던 성현사에 대해 재조사를 할 필요가 있다. 성현사와 관련해서는 개인정보 유출 의혹을 씻을 수 없기 때문이다.

이정민 기자  com423@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