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교육]박승원 시장, 장애인 평생학습도시 선언
사진=광명시청

광명시(시장 박승원)가 장애인의 날인 20일 전국 최초로 장애인 평생학습도시를 선언했다. 전국 첫 평생학습도시로 자리 잡은 지 21년 만에 이뤄낸 또 한 번의 도약으로, 장애인·비장애인 차별 없는 명실상부 평생학습 중심 도시다.

박승원 시장은 이날 장애인 평생학습도시 선언문을 통해 "누구든 차별과 소외 없이 참여하고 학습할 수 있는 장애인 평생학습 체계를 만들 것"이라며 "인권과 평등, 공정의 가치가 실현되는 생명도시 광명시를 선언한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민선7기 핵심 공약으로 '장애인 평생학습 활성화'를 정했다. 장애인 평생학습도시 선언에 앞서 2018년 9월에는 전국 최초로 시 직영 장애인평생학습센터를 신설했다. 또 성인장애인 평생학습 실태조사를 시작으로 지난해 3월부터 시민 토론회를 열었다.

특히 지난해 11월에는 방문조사, 장애인 총 사업 현황 분석, 벤치마킹, 전문가 자문 등을 거쳐 '광명시 장애인 평생교육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했다. 광명시는 이 조례를 토대로 장애인과 가족, 전문가 등의 위원 15명으로 광명시 장애인 평생교육 운영위원회를 꾸려 장애인 평생학습 정책 방향을 정하고 있다.

광명시는 지난해 평생학습도시 선언 20주년을 기념해 3개월 동안 장애분야 토론회를 열어 직업능력향상교육, 기초문해교육, 문화예술교육, 인문교양교육, 시민참여교육, 학력보완교육 등의 6개 영역을 정하고 2023년까지 단계별로 추진할 계획이다.

동 행정복지센터․도서관, 학교 등에도 장애인 평생학습 프로그램을 확대한다. 전문적이고 특화된 프로그램을 운영하기 위해 정부 전문기관과도 업무협약(MOU)을 하기로 했다.

광명시는 4월 새로 이전한 철망산 평생학습원 4층(132㎡)과 5층(85㎡) 2개실에 장애인평생학습실을 마련해 장애인과 장애인 가족이 학습할 수 있게 했다.

박승원 시장은 "1999년 3월9일 전국 최초로 평생학습도시를 선언한 데 이어 21년 만에 장애인 평생학습도시를 선언함으로써 소외 받는 사람 없이 누구나 평생학습을 하는 도시로 큰 걸음을 내딛었다"고 말했다.

또 "평생학습의 놀라운 사실은 개인이 변화하고 배움을 나누면서 학습 공동체를 형성하는 것"이라며 "장애인과 비장애인과의 차별과 경계 없이 모두가 함께 더불어 살아가는 평생학습 생명도시로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