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정치]광명댁 임오경, 출퇴근 당선사례 인사 이어져
광명댁 임오경이 출퇴근 시간 시민들에게 허리를 숙여 인사를 하고 있다.(사진=임오경 당선자 사무실)

지난 4.15 총선에서 당선된 광명갑 더불어민주당 임오경 국회의원 당선자가 출퇴근 시간을 이용해 시민에게 당선 인사를 계속해서 하고 있다고 전해졌다.

더불어민주당 중앙에서 낙하산 공천을 했다는 이유로 지역에서 곱잖은 시각을 받고 있는 상태에서 당선 다음날이면 끝나는 인사가 대부분이지만 광명댁 임오경은 이같은 모습을 탈피하고 시민에게 조금씩 진정성을 보여주며 다가서고 있다고 한다.

한 시민은 "깜짝 놀랐다. 광명과 인연이 없는 사람이 당선돼 실망을 했다. 출근을 하는데 역 로비에서 인사를 하는 모습을 보고 형식적이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하루면 끝나겠지 했는데 계속해서 인사를 하는 모습을 보니 시민의 품으로 들어오기 위해 노력한다는 것을 느꼈다"고 전했다.

광명댁 임오경이 출퇴근 시간 시민들에게 인사를 한 후 전통시장을 찾아 상인들에게 허리를 숙여 인사를 하고 있다.(사진=임오경 당선자 사무실)

이러한 광명댁 임오경의 모습은 전통시장에서도 이어지고 있었다. 광명사거리역에서 퇴근을 하는 시민에게 인사를 한 후 전통시장을 방문해 시장 상인들은 물론 장을 보러 온 시민들과도 눈을 마주치며 그들과 만남을 통해 자신의 모습을 남기고 있는 것.

당선후 진행되는 인사의 모습을 기우라고 할 수도 있을 수 있다. 일반적으로 당선자들은 다음날 차량을 이용해 인사를 하고 문자를 보내는 것이 다반사였다. 이런 모습을 봐왔던 시민들에게 임오경은 출퇴근 시간을 통해 자신을 선택한 광명시민에게 진정한 마음을 담아 인사를 하고 있어 낙하산 공천의 이미지를 스스로 털어내고 있음을 보여준다.

선거운동을 하는 모습을 본 한 관계자는 "정말 열심히 했다. 자신을 바라보는 시선이 따가움을 알면서도 그것을 받아들이고 하루하루를 시작했다. 쏟아지는 냉대의 시선을 고스란히 품는 것 같았다. 마음으로는 정말 힘들었을 것이다. 광명과 인연이 없다는 이유로 얼마나 비난을 받았는지 알고 있다. 그것을 이겨냈다. 인사를 하는 모습에서 진정성을 느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정민 기자  com423@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