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사회]언중위, 서울신문 양기대 주장관련 반론보도 명령 내려

더불어민주당 광명을 양기대 국회의원 당선자가 4.15총선을 치르는 과정에서 자신과 관련된 심각성이 있는 문제를 보도한 한 지방지 언론사에 대해 언론중재위원회 경기지부와 서울지부가 각각 다른 판단을 내려 관심을 갖게 하고 있다.

양기대는 그동안 경기지부에 자신에 대해 게재한 지방지 언론사에게 조작, 왜곡 및 허위내용을 보도한 사실이 없다는 것을 제소해 정정보도를 하도록 했다는 내용이 보도자료를 배포해 서울신문사 등 몇몇 언론사에게 이를 게재한 바 있다.

이같은 사실에 대해 지방지 언론사가 서울지부에 같은 내용으로 제소를 해 받아낸 결과는 양기대가 배포한 보도자료를 게재한 서울신문사도 반론보도를 하게 한 것이다. 이 과정에서 드러난 사실은 학교 선후배 사이라고 지방지 언론사 기자가 밝혔다.

지난 20일 언론중재위원회 서울지부는 서울신문을 상대로 제소한 이 사안에 대해 "양기대 국회의원 예비후보에 대해 지속적으로 조작·왜곡·허위내용을 보도한 사실이 없다"는 내용의 글을 게재토록 명령을 내린 것.

이번 언중위 서울지부의 결정은 그동안 양기대 국회의원 당선자가 자신에게 불리한 내용을 게재한 언론사를 탄압했다는 것으로 보여질 수 있다. 특히 양기대는 조작, 왜곡이라는 사실을 증명하지 못하면서 자신을 음해했다는 주장을 펼쳤었다.

언론중재위원회 서울지부와 경기지부가 각각 제소를 한 당사자들의 손을 들어주면서 진실을 규명해야 하는 중대 사안으로 부상하게 될 전망이다.

양기대 국회의원 당선자는 시장 재임시절 부하직원 성추행이 의심되는 사진으로 편집된 동영상이 유튜브에 공개됐으며, 이를 무마시키기 위해 자신을 포함해 4명이 저녁에 만나 대화를 나누는 과정에서 드러난 금품거래 정황이 담긴 녹취파일이 페이스북에 원본 공개됐다.

특히 양기대는 이러한 사실에 대해 조작, 왜곡 및 허위내용이 아니라는 증거를 제시하지 않은 상태에서 경찰 및 검찰에 고소하고 언론중재위원회아 인터넷선거보도심의위원회에 언론사를 제소해 압박했다.

한편 양기대 국회의원 당선자는 이번 유튜브 동영상 및 녹취파일 공개에 대해 투명하고 명확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 그렇지 않을 경우 계속되는 각종 의혹에 제기될 것으로 보인다.

이정민 기자  com423@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