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복지
[환경]광명시, 안양천 산책로 미세먼지 차단 수목 식재

광명시(시장 박승원)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오는 6월까지 안양천(소하동)에 1600여 그루의 나무를 심는다고 27일 밝혔다.

시는 2019-2023 미세먼지 저감 숲 조성 5개년 사업을 추진해 5만 그루의 나무를 심을 계획이며 5개년 사업 중 하나로 올해는 3억 원을 투입해 수원~광명 간 고속도로 진출입로 소하동(안양천)구간 1.3km에 나무를 심는다.

이번에 심는 나무는 해송, 스트로브 잣나무, 사철나무 등 9종 1,628그루로 차량에서 배출되는 미세먼지를 효과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상록수 위주로 심을 계획이다.

공원녹지과 관계자는 "그동안 소하동 구간 안양천 산책길은 신설 도로의 차량통행으로 인한 미세먼지와 소음으로 이용 시민이 적었다. 이번 미세먼지 저감 수목식재 공사로 산책길을 이용하는 시민이 늘어나기를 기대한다"며 "2023년까지 미세먼지 저감 숲 조성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해 미세먼지 없는 광명시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