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사회]광명종합사회복지관 129명 중 110명 코로나 음성 나와

광명시(시장 박승원)가 광명종합사회복지관의 관계자 129명의 코로나19 검사 결과 110명은 음성판정을 받았으며 13명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검사 결과 광명어르신보호센터 입소자 및 종사자 중 기확진자 6명 외에 36명은 전원 음성, 지역아동센터 어린이와 종사자 40명 전원 음성이 나왔으며, 광명종합사회복지관 종사자 47명 중 33명은 음성판정을 받았고 14명은 검사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이날 박승원 시장은 코로나19 긴급 대책회의를 열어 유흥업소 방역수칙 준수 여부 점검 강화, 보건소 인력 보강, 지역아동센터는 14일까지 광명어르신보호센터는 21까지 휴관할 것과 주말동안 종교집회에 참석하거나 다중밀집시설을 다녀온 사람은 복지관, 어르신주간보호센터 등 출입을 금지할 것을 지시했다.

박 시장은 "광명시는 코로나19 발생 초기부터 시민 여러분과 공직자들이 한마음으로 노력해 지역 내 감염 발생 및 확산 제로 도시, ‘코로나19 대응 표준도시를 유지해 왔으나 이러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용인큰나무교회와 관련되어 광명어르신보호센터에서 확진자가 발생해 정말 마음이 무겁다"며 "확진자 발생과 함께 광명종합사회복지관을 즉시 폐쇄·소독하고 역학조사원을 두 배로 보강해 조사 하는 등 최대한 신속하고 적극적으로 대처하여 더 이상 확산되는 것을 철저히 차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이 위기를 극복하고 코로나19를 이겨낼 수 있는 가장 강력한 무기는 시민의 힘, 사회적 연대 뿐이다. 정부의 5대 수칙보다 한층 강화된 광명시 10대 생활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 주시고 모임 자제,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을 반드시 지켜주시길 바란다"며 "특히 종교집회는 가급적 온라인으로 진행해주시고 기저질환이 있는 분과 고령자는 종교집회 참석을 자제할 것"을 당부했다.

한편 광명어르신보호센터 확진자 6명의 가족 등 밀접 접촉자 42명의 검사 결과 41명은 음성 판정이 나왔으며 1명은 검사 대기 중이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