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사회]광명시, 이나겸 주무관 환경부 디자인 공모전 대상 수상
사진=이나겸 주무관

환경부가 주관하는 주민이 선호하는 복합폐기물 처리시설을 만들기 위한 디자인 공모전 16개 최종 수상작에서 광명시청 이나겸 주무관이 대상(광명문화온실)과 금상(캠핑쉘터)을 동시에 획득하는 쾌거를 이뤄냈다.

이번 공모전은 지난 3월27일 공고가 시작됐으며 5월22일까지 42개의 작품이 접수됐다. 이어 환경부는 5월28일 최종 평가를 거쳐 대상 1개, 금상 2개, 은상 3개, 입선 10개 등 총 16개의 작품을 선정했다.

대상을 수상한 '광명 문화 온실'(이나겸 외 2명)은 정보통신기술과 폐열에너지를 활용한 설비와 재활용품을 이용한 온실을 선보여 심사위원들의 높은 평가를 받았다.

금상은 '캠핑 쉘터'(이영훈 외 2명)와 '별; 별(別) 세상'(모민욱 외 1명)이 선정됐다. 환경부는 캠핑장, 온천, 생태공원 등의 기존 시설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고 지역주민에게 친근한 시설이 될 수 있도록 건축물의 디자인, 선호시설과의 연계, 에너지 활용방안을 다채롭게 제시했다고 설명을 붙였다.

이나겸 주무관은 "시장님, 국장님, 과장님 등의 든든한 응원에 힘입어 좋은 결과를 만들어 냈다"며 "혼자 한 일이 아니고 그동안 시간내 나눴던 활발한 소통속에 이뤄내 대화들이 모여 나온 결과가 꽃피었다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광명시가 시민들이 행복한 발전하는 도시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나겸 주무관은 평소에도 시간을 할애해 다양한 생각을 갖는다고 한다. 지역정서에 맞고 친화적으로 다가서기 위해 자연친화적인 표현을 찾는가 하면, 일상생활 주변에서 보는 것을 통해 "왜 그럴까"라는 호기심이 들면 해결을 위해 노력한다는 것. 특히 이 주무관은 "어렸을때 독서를 많이 했다. 현재도 독서는 꾸준히 하고 있다. 최근에는 AI에 관심을 갖고 관련 책을 읽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나겸 주무관은 지난해 국토교통부 주최 제3회 경관행정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예측가능한 행정을 위한 광명시 경관가이드라인 수립'으로 참여해 우수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이정민 기자  com423@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