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정치]임오경 국회의원, 국립소방박물관 건립 광명시 확정 밝혀
사진=임오경 국회의원 사무실

광명갑 임오경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이 5월 중 서면평가와 현장심사, 6월 11일 최종심의를 거쳐 2020문화체육관광부 국립박물관 설립타당성 사전평가에서 국립소방박물관 광명동 건립이 최종 확정됐다고 밝혔다.

국립소방박물관은 5천여 점이 넘는 소방유물 전시·관람 공간, 안전체험시설을 포함해 광명시 광명동 산 127번지 일대에 건립 예정으로, 국민 안전문화 제고는 물론 소방유물의 체계적 정비 및 자료 보존을 위해 추진되고 있는 사업이다. 소방청과 공동으로 건립하는 국립소방박물관은 광명동 산 127번지 일원에 372억 원(광명시 30억 원)을 공동 투입해 건립한다.

2018년 소방청에서 기초자치단체를 대상으로 공모를 해 세종시, 경기 광명시, 강원 횡성군, 전남 장흥군, 충북 청주시, 경북 영천시 등 6개 도시가 신청했으며 광명시가 접근성과 정책지원 부문에서 높게 평가받아 최종 후보지로 선정됐다.

지난 2018년 소방청이 실시한 '국립소방박물관 건립 기획연구'에서 광명시를 포함한 전국 6개 신청 후보지에 대한 입지분석을 통해 광명시가 최적합 부지로 선정돼 2019년에는 국립소방박물관 건립 기본계획이 수립되는 등 전임 백재현 국회의원이 정부와 지속적으로 협의해 왔다. 이어 국회 문체위를 지원한 임오경 의원이 4.15 총선 당선 직후부터 문화체육관광부와 소방청을 상대로 적극적 협의를 진행해온 것은 물론 광명시와도 유기적 협업이 이뤄져 왔다.

임오경 의원은 "국내 최초 유일의 국립소방박물관은 KTX 광명역의 편리한 교통, 광명동굴 관광지와 연계하여 안전체험 코스로 활용이 가능한 최적의 입지"라며 "국립소방박물관 건립이 광명 경륜장 내 문화·체육시설과 연계돼 광명 경제 활성화를 일으킬 수 있도록 예산 확보 등 남은 절차를 앞으로도 꼼꼼하게 챙기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명시는 이번 설립타당성 사전평가 통과로 인해 예산편성, 전문인력 확보 등에 어려움이 해소됐다. 지난해 10월 소방청과 업무협약을 맺고 소방박물관이 원활히 건립될 수 있도록 부지를 조성하고 박물관 건립에 필요한 행정 지원 등을 약속했다. 시는 현재 광명동 산 127번지 일대 공동묘지에 대한 묘지 등 지장물을 정비하고 있다. 현재 60%의 공정률을 보이고 있으며 2021년까지 정비를 완료할 예정이다.

이정민 기자  com423@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