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웰빙/스포츠
[스포츠]광명시체육회, 종목별 현황 파악 할 수 없어

코로나19로 인해 체육 행사가 전면적으로 할 수가 없는 상태에 놓였다. 광명시체육회도 예외는 아니다. 모두가 힘들어 하는 이 시기에 잡음이 나오는 것은 문제가 있다. 본지 단독으로 경기도 31개 시군 가운데 홈페이지가 없이 운영되고 있는 창피함을 모르는 광명시체육회를 해부해 보는 시간을 가져 본다.<편집자주>

광명시체육회(회장 유상기, 이하 시체육회)는 민선1기 출범을 통해 조직을 전면 개편하지 않으면 안되는 상황이다. 현재 시체육회는 이미 수없이 지적했듯이 홈페이지가 없는 상태에서 운영을 하면서 불투명한 조직이라는 것이 드러난 상태다.

지난 "유상기 회장, 광명시 체육 현실 분석 자료 받아야"라는 기사 게재후 중요하게 파악해야 할 자료는 종목별 현황이다. 폐쇄적 운영으로 종목에 대해 체육동호인과 시민, 박승원 광명시장, 유상기 회장, 스포츠 관계자들까지도 제대로 된 종목 현황을 파악하기가 어려운 실정이다.

시체육회는 기본적으로 각각의 종목에 대해 공개를 통해 활성화 시켜야 하는 역할을 갖고 있지만 어찌된 영문인지 쉽게 접근할 수 있는 방법이 없다. 특히 시체육회 관계자들이 종목에 대한 현황을 알고자 하는 동호인들에게 "왜 알고자 하느냐", "알고 싶어하는 이유가 무엇이냐" 등의 태도로 응답을 해 불쾌감을 조성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종목에 대해 접근할 수 없는 구조를 당연한 것으로 받아들이고 있는 시체육회 관계자들의 태도로 인해 갈수록 폐쇄적이라는 것은 인정해야 한다. 각 종목별 현황을 알 수 없는 구조속에서 광명시 체육발전을 꾀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종목을 공개하지 않은 상태에서 어떻게 활성화 할 수 있느냐다.

유상기 회장은 이러한 시체육회의 현실을 직시하고 기초를 세운다는 각오로 민선 1기를 이끌어 가야 할 것이다. 광명시민이라면 관심을 갖는 종목에 대해 쉽게 접근을 할 수 있어야 한다. 기본중에 가장 기본이라고 할 수 있는 종목을 알 수 없다는 것은 시체육회 관계자들의 책임이 크다.

종목별 현황을 파악할 수 없는 처지에 놓이게 한 것은 책임성이 필요한 시체육회가 그동안 얼마나 안이하게 했는가를 적나라하게 보여주고 있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체육관련 행사는 취소가 되고 있다. 지금이 기회다. 이 시기에 조직을 정비하고 종목에 대해 투명하게 접근할 수 있는 서비스를 개선시켜야 한다.

외부에 보여지는 시체육회는 무능력하다는 것이다. 의지가 보이지 않는다는 평가가 심각하다. 유상기 회장은 시체육회를 활성화하기 위해 다양한 계획을 갖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어떻게 할 것인지가 관건이다.

이정민 기자  com423@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