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웰빙/스포츠
[웰빙]광명시, 광명자치대학 입학식 개최
사진=광명시청

광명시(시장 박승원)가 24일 철망산 시민복합시설 공연장에서 학습자 122명,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광명자치대학 입학식'을 개최했다.

광명자치대학은 더불어 사는 삶을 위해 연대하고 소통하며 동네문제를 함께 해결하기 위해 누구와 어떻게 배우고 나눌 것인가를 배우는 곳으로 현장 중심의 교육과정으로 통합적 자치실천력을 가진 마을리더를 양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광명자치대학은 자치분권학과, 마을공동체학과, 사회적경제학과, 도시재생학과, 기후에너지학과 총 5개 학과가 ▲행복한 자치리더, ▲성찰, 철학이 있는 마을활동가, ▲경제를 움식이는 협동의 가치 ▲우리 동네, 내 손으로 바꿉니다, ▲다음 세대를 위해 지금 할 일이라는 학과 이념을 갖고 교육 과정을 1, 2학기 각 10주간 진행한다. 입학생 중 1학기 출석 80% 이상, 평가 80점 이상 학습자만이 2학기 수강이 가능하며, 총 1년 과정으로 매주 수요일 19시에 진행된다.

박승원 시장은 "광명시자치대학에 입학하신 것을 축하드리고 환영한다. 올해를 주민자치의 해로 정하고 주민들의 자치능력을 강화하고 자치분권도시를 만들어 가기위한 여러 가지 노력을 해나가고 있다. 그 과정에서 이번 광명자치대학에 두는 의미가 크다"며 "지역사회를 이끌어가는 자치리더로서 그 역량을 키워가고 진정한 주체자로서 앞서가는 여러분들이 더 큰 결의와 결심을 통해서 많은 성과를 함께 만들어 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박 시장은 '우리는 왜 자치를 이야기 하는가'를 주제로 한 특강에서 "광명시에서 살고 있는 우리가 어떻게 이도시를 설계하고 함께 살아갈 것인가 고민하는 것이 굉장히 중요한 일이다"며 "마을공동체, 자치분권, 사회경제, 기후에너지, 도시재생 모두 우리 지역사회의 문제로 고민하고 함께 해결해야할 과제다. 그것을 주도할 리더를 만드는 과정이 자치대학이다. 교육이 끝나도 어떻게 더 지역사회를 위해 리더로 일할 것인가 고민해야 한다"고 전했다.

또한 "다음세대를 위해 우리가 할 일은 함께 일할 수 있는 사람을 남기는 것, 그 사람들이 꿈꾸는 도시를 형성하는 것이 중요하다. 사람을 남기는 사업이 우리가 해야 할 가장 중요한 과제다"고 강의를 마무리했다.

날 입학식은 480석 규모 공연장에서 사회적 거리두기와 열화상 카메라(1차), 체온계(2차)를 이용한 체온 측정 등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키며 진행됐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