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웰빙/스포츠
[기자의눈]광명자치대학, 시민 인권 침해 및 배울 기회 박탈 시켜
사진=광명시청

광명시(시장 박승원)가 24일 광명자치대학 입학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광명시민 누구나 기회가 주어지는 배움의 과정으로 편견과 선입관이 들어간 차별이 있어서는 안된다. 광명자치대학이 출발부터 시민의 인권을 침해하고 배움의 기획를 박탈 시키는 모습을 보여 실망을 안겨주고 있다.

평생학습은 정규과정으로 알려져 있는 학교 교육이 아닌 비정규과정으로 대한민국 국민이면 누구나 차별받지 않고 자신이 원하는 학습을 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지는 것이다. 여기에는 학력, 학벌, 인종, 장애 등의 차별을 배제하는 것이 기본이다.

광명자치대학은 학과 모집 과정에서 서류전형과 면접이라는 차별을 전제로 하고 있다. 이들이 배포한 홍보전단에는 '이웃과 함께 협동하고 동네의 문제를 해결하는 자치리더 양성'이라는 문구를 넣었다. 누구나 쉽게 이 과정을 배울 수 있다는 것을 내포한 것 같지만 어느정도 기준을 갖고 모집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특히 자격요건에서 '이웃과 함께 고민해서 동네 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는 광명시민'이라는 큰 타이틀 아래 ★경기도 또는 광명시 마을사업에 2~3년간 참여한 사람, ★동네에서 소그룹 또는 동아리 활동에 참여한 사람, ★본인이 동네에 아는 사람이 50명 이상 있는 사람, ★동네 활동에 고민이 많은 사람(활동가 사춘기가 온 사람) 등으로 시민 누구나 지원할 수 없도록 간접적으로 밝히고 있다.

이같은 자격요건은 평생학습을 추구한다고 보기가 어렵다. 누군가를 선별하겠다는 기준을 마련하고 그 기준에 맞지 않는다고 판단해 서류전형과 면접에서 탈락을 시키는 방법을 선택했기 때문이다. 이들이 제시한 홍보전단지에는 "동네일 하면서 꼴보기 싫은 사람이 하나둘 생기기 시작하는 분, 광명시 공무원이 답답해지고 화가 나는 분"들을 활동가 사춘기라는 표현을 하며 지원할 수 있도록 했지만 탈락시키기 홍보글이라고 보여진다.

평생학습 차원에서 진행되는 광명자치대학은 누군가로부터 선택을 받은 시민만이 들어갈 수 있도록 했다. 매일같이 진행되는 학습도 아니면서 응모를 한 시민을 어떤 기준으로 자신들이 면접과 서류전형이라는 것을 빌미로 탈락을 시키는 것인지 알 수가 없다. 서류전형과 면접을 통해 탈락시키는 평생학습은 의미가 없는 것이다. 끼리끼리 모여 북치고 장구를 쳐서는 안된는 것이다.

평생학습에서 탈락의 기준은 모두가 똑같은 상태에서 이뤄져야 한다. 입학식 사진에서 보여진 것은 일반적인 시민보다는 단체에서 활동을 하는 사람들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어쩌면 이들을 선별하기 위해 서류전형과 면접을 진행했을 수도 있다는 생각을 갖게 한다. 지역에서 단체를 통해 활동을 하는 사람들이기 때문에 기회를 먼저 준 것이라고 봐야 할까.

광명시가 야심차게 시작한 광명자치대학은 응모를 한 광명시민 누구나에게 서류전형과 면접이라는 것을 빌미로 차별없이 배울 수 있는 인권을 침해했다. 또한 자신들이 만든 기준에 적합하지 않다는 이유로 평생학습의 의미를 망각하고 배울 기회를 박탈 시켰다.

이정민 기자  com423@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