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사회]광명시,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 결사 반대 결의 다져

"구로구 민원 해소를 위해 왜 광명시민이 희생해야 합니까. 구로 차량기지 이전을 결사적으로 반대합니다"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 반대 공동대책위원회 주관으로 30일 광명시민운동장에서 열린 대규모 집회에서 참가자들이 한 목소리로 차량기지 이전 결사반대를 외쳤다.

이승봉 공대위 공동위원장은 이날 "광명시 한복판에 차량기지가 들어오면 우리 자녀들에게 물려줘야 할 환경과 성장 잠재력이 처참히 밟힌다"며 "광명시민 한 뜻으로 차량기지를 막아내자"고 밝혔다.

박승원 광명시장도 "차량기지를 광명시가 받아야 하는 정당성과 당위성이 떨어진다. 31만 광명시민의 일관된 요구를 무시한 채 국토부가 일방적으로 이전을 강행할 수는 없다"고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에 반대했다.

고복현 공대위 공동위원장은 구로 차량기지 이전을 반대하는 이유는 면적 8만 5천여평 규모로 도덕산 한복판에 건설돼 녹지는 도시가 반으로 갈라진다. 광명, 부천, 인천 등 200만이 이용하는 노온정수장 오염이 심각하다. 밤일마을 500여 명의 주민이 소음과 분진의 피해를 고스란히 입게되는 상황에 처하게 된다"며 "시민이 이용 할 수 없게 되어 그 손실은 환산할수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구로구는 차량기지 이전으로 개발 이익이 3조원을 넘을 것으로 추측 된다"면서 "광명시민은 호구가 아니다. 우리 삶의 터전을 위협하는 차량기지는 절대로 안된다"고 반대 입장을 명확하게 밝혔다.

박철희 공대위 집행위원장은 "국토부는 광명의 산림축을 훼손하고 200만 명의 식수원 오염을 위협하는 차량기지 이전 계획을 당장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집회에는 국회의원과 시·도의원, 시민사회단체장, 시민 등 1000여 명이 참가했다. 참가자들은 마스크를 쓰고 2m 간격을 유지하는 등 코로나19 방역대책을 준수하며 1시간여 동안 집회를 진행했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