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사회]광명시 공무원, 해외입국 시민 특별수송 직접 나서
사진=광명시청

광명시(시장 박승원)가 지난 3월 30일부터 대형택시 3대를 임대해 무증상 해외입국자를 특별 수송해왔으나 계약기간이 종료됨에 따라 1일부터 15일까지 공무원들이 직접 수송 업무를 맡는다고 4일 밝혔다.

수송에는 광명시 도시교통과 직원 22명이 투입되며 3명을 1조로 7개조로 나눠 매일 오전 6시 30분부터 밤 10시 30분까지 근무한다.

해외입국자 중 광명시 거주 시민은 인천공항에서 6770번 전용 공항버스를 타고 KTX광명역 4번 출입구에 하차해 전용 엘리베이터를 타고 지하1층 매표소에서 버스이용료를 납부한 후, 1층으로 올라와 개인정보를 기재하고 대기 중인 광명희망카에 승차하면 공무원이 직접 자택으로 수송한다.

광명희망카는 교통약자 이동지원용 차량으로 광명도시공사의 협조로 2대를 지원 받았으며, 코로나-19 감염병 예방 및 접촉 방지를 위해 운전자와 승객과의 간격을 분리할 수 있는 비닐차단막이 설치돼 있어 안전하다.

박승원 시장은 "코로나-19 확산예방과 입국자의 안전한 귀가를 위해 업무로 바쁜 중에도 공무원들이 시민 특별 수송을 맡게 되었다"며 "자발적으로 헌신하는 우리 광명시 공무원들이 있기 때문에 시민이 코로나-19로부터 안심하고 생업에 종사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도시교통과 직원은 "업무로 바쁘지만 시민 안전이 우선이기에 특별 수송에 참여하고 있다. 손소독과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며 시민이 편안하고 안전하게 자택으로 귀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3월 30일부터 8월 31일까지 KTX광명역에 도착한 비수도권 해외입국자는 78,661명이었으며, 그 중 광명시민은 637명이다.

한편 9월 4일 오전 9시 기준 광명시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121명(광명시 보건소 확진 94명, 타 지역 보건소 확진 27명)이다. 광명시는 지난 8월29일부터 9월1일까지 4일 동안 30명의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접촉자에 대한 전수조사와 철저한 방역으로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2일과 3일에는 각각 하루 1명으로 줄었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