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사회]광명시, 기아자동차 소하리공장 추적조사지원팀 파견

광명시(시장 박승원)가 기아자동차 소하리공장 코로나19 확진자 발생과 동시에 추적조사지원TF을 급파하고 치밀한 역학조사를 통해 검사대상자를 선별하여 대상자 전원에 대한 검체 검사를 실시하는 등 코로나19에 발 빠르게 대응하고 있다.

6천여 명이 근무하는 기아자동차 소하리공장의 코로나19 대규모 집단 감염을 차단하고, 공장 가동 중단으로 인한 경제적 손실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다.

시는 지난 16일 기아자동차 소하리공장에서 직원 8명과 가족 3명 등 총 11명의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보다 신속하고 면밀한 역학조사를 위해 경기도 역학조사관과 광명시 추적조사지원TF팀을 급파해 17일 역학조사를 실시했다.

합동 역학조사팀은 1차 역학조사를 통해 검사대상자 854명을 선별해 전원 검체 검사를 실시했으며 검사 결과 2명이 추가 확진판정을 받았다. 이어 추가 확진자 2명이 제2공장과 해오름식당에 머물렀던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광명시는 17일 밤12시부터 18일 새벽6시까지 2차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검사 대상자 1637명을 선별했다.

검사 대상자 1637명 중 338명은 지난 20일 검체 검사를 하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으며 나머지 1299명은 21일 각 주소지별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검사를 했다.

기아차 소하리공장은 연간32만대의 자동차를 생산하는 세계적인 기업으로 이번 확진자 발생으로 16일부터 제1공장, 재2공장, 엔진공장 등 3개 공장이 조업중단한 상태로 광명시는 추적조사지원TF팀을 기아차 공장내부로 파견하여 밤샘 역학조사를 실시하는 등 기업의 경제적 손실을 최소화하기 위해 적극 협력하고 있다.

현재 기아차 관련 확진자 수는 9월 21일 오전 9시 기준 직원 11명, 가족 6명, 지인 1명 등 총 18명으로 20일 검사한 제1공장 접촉자 338명이 전원 음성 판정을 받을 경우 제1공장 가동을 검토하고 있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