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웰빙/스포츠
[웰빙]광명시, 광명형 그린뉴딜 전문가 TF 회의 개최
사진=광명시청

광명시(시장 박승원)가 28일 중회의실에서 지난 8월 구성된 광명형 그린뉴딜 추진단의 전문위원들과 부시장 주재로 광명형 그린뉴딜 추진단 TF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문재인 정부의 한국형 뉴딜 정책에 발맞추어 지역사회에서 탈탄소 경제 기반과 사회 구조의 변화를 이끌 수 있는 광명시의 선도적 모델 정립과 중앙정부 사업과 상호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도록 추진전략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로 마련되었다.

그린뉴딜은 기후위기와 사회적 불평등을 해소하기 위해 탈탄소 친환경 경제로의 전환에 과감한 투자를 해 경기부양과 고용촉진을 동시에 이끌어 내는 정책으로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정책을 말한다.

그린뉴딜 TF는 중앙정부의 정책과 광명시의 그린뉴딜이 서로 최대의 시너지 효과를 얻기 위해 부시장을 추진단장으로 하고 국장들과 건축, 에너지, 기후 등 분야별 전문가들로 구성하여 시 정책 전반에 대하여 논의하고 결정하는 핵심조직이다.

금번 TF회의는 그간 광명형 그린 뉴딜 추진사업에 대한 전문위원들의 자문을 듣고, 주요추진 사업 토의, 그린뉴딜 정책 제언 등을 듣는 자리였다. 현재, 광명시는 광명형 그린뉴딜 사업으로 3개 분야(도시·공간·생활 인프라 녹색전환 29건, 녹색산업 혁신생태계 조성 4건, 저탄소 분산형 에너지 확산 22건) 55개의 과제를 추진하고 있다.

특히 현장 참석이 어려운 전문위원들은 온라인으로 실시간 접속해 의견을 나누는 등 코로나 19 이후 새로운 형태의 회의로 참가자 모두 열정적으로 참여하여 진행됐다.

추진위원들은 민간부문에 파급효과가 큰 사업의 추진, 광명형 그린 뉴딜에 대한 원칙과 각 세부분야별 크로스체크를 통한 시너지 효과 도모, 정부의 그린뉴딜 매칭사업에 대한 광명형 모델에 맞도록 추가 예산 지원, 또한 지역 내의 사회안전망 형성의 중요성 등을 그린뉴딜 정책의 발전방향으로 제시했다.
 
시는 앞으로 중앙정부의 한국판 그린뉴딜에 맞춰 광명형 그린뉴딜 추진단의 자문 및 추진상황 점검을 통해 광명시가 적용 가능한 정책을 보다 현실화해 나갈 계획이며 탈탄소 산업구조 탈피와 녹색 산업으로의 전환, 녹색인프라 구축 및 관련 일자리 창출, 사회적 불평등 해소에 방점을 두고 중장기적으로 적극적인 시행계획을 마련할 방침이다.

회의에 참석한 한 위원은 "그 간 들러리나 훈수정도 두는 통상의 위원회와 달리 열려있는 모습의 진행을 보며 광명시 그린뉴딜의 의지가 충분히 느껴졌다"고 전했다.

한편, 기후위기 극복을 선도하는 광명시는 지난 6월 광명형 그린뉴딜을 발표했으며, 광명시민에너지협동조합 설립 지원, 기후에너지센터 설립, 시민햇빛발전소 운영, 태양광 주택 지원, 기후위기에 따른 시민교육, 시민참여형 에너지 공동체 형성 및 도심 속 재생에너지 생산으로 지역에너지 전환 추진 등 지속가능한 도시 만들기에 앞장서고 있다.

미디어광명  webmaster@iculturenews.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광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