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연예
'봉래의, 봉황이여 오라' 예악당 무대 올라조선왕조 예악정신 대표작 '봉래의' 현대적 감각 재구성

국립국악원은 조선왕조 예악(禮樂)정신의 대표작인 '봉래의(鳳來儀)'를 현대적 감각으로 재구성한 작품 "봉래의, 봉황이여 오라"를 2월 23, 24일 양일간 예악당 무대에 올린다.

   
 
▲ 국립국악원 예악당에 올려지는 '봉래의, 봉황이여 오라'
 
국립국악원이 조선왕조 대표적 레퍼토리 중 하나인 '봉래의'를 통해 조선초기의 음악과 복식을 본격적으로 무대화하기 위하여 2006년의 작품을 다시금 정비하여 선보이는 것이다.

조선초기 정재의 춤사위를 안무에 반영, 독자적인 연주 양식을 기본으로 계산된 연출의 변화를 통해 형상화하고, 고문헌 자료를 시각화하여 현장에서 펼쳐지는 춤과 동시에 관극할 수 있는 다양한 영상을 가미한 현대적인 무대연출로 다시 태어난다.

이처럼 고증과 복원의 성격을 한층 강화하면서도 동시에 오랜 시공간적 차이에서 느껴질 수 있는 문화적 이질감을 최소화 하는데 무게를 둔 현대적인 무대 감각으로 융화된 새로운 개념의 공연 양식으로 무대화 한 작품이라 할 수 있다. 이번 공연을 통해 국립국악원이 보유한 소중한 예술적 자산을 총집결한 격조 있는 무대를 만나 볼 수 있다.

봉래의 제작진은 '세종실록'과 '악학궤범' 두 고문헌의 기록을 통해 생명을 불어넣는 마음으로 공연예술의 새로운 모범을 제시하고자 한다.

2006년 초연 당시 '봉황이여 오라'는 '용비어천가' 가사를 실어 노래할 수 밖에 없어 복식 등의 시대 설정 또한 조선후기의 형태를 따라 아쉬움을 남겼엇다. 이번 공연에서는 작년 정악단 정기연주회에서 성공적으로 부활시킨 세종조의 음악이 있었기에 비로소 세종의 숨결을 보다 가까이서 느껴볼 수 있는 소중한 기회를 마련할 수 있었다.

'용비어천가'를 노래하는 '봉래의'는 시절이 태평하면 출현한다는 봉황이 날아온 것을 기뻐하는 것이다. 봉황은 용, 기린 등과 같은 고대의 상상의 동물인데, 군자가 천자의 지위에 오르면 나타난다는 태평성대를 상징하는 상상의 새로, 봉황이 날면 모든 새가 그 뒤를 따른다고 한다.

'봉래의'도 여러 새를 상징하는 의물인 봉선, 작선, 미선 등이 등장한다. 봉황은 오동나무가 아니면 앉지 않고, 600년마다 열리는 대나무 열매가 아니면 먹지 않는다고 한 고사에 의해 죽간자의 대나무 가지 끝에 수정 구슬을 달아서 대나무 열매를 상징하며 보다 구체화 시키고 있다.

이정민 기자  com423@paran.com

<저작권자 © 미디어광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